대전일보 로고

6월 취업자 증가폭 17개월새 최대…대전·세종·충남도 증가

2019-07-10기사 편집 2019-07-10 17:19:49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기업/취업/창업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취업자 및 고용률 추이. 사진=통계청 제공

지난 6월 전국 취업자 수가 28만 명 넘게 늘며 1년 5개월 만에 가장 큰 증가 폭을 기록했다. 대전과 세종, 충남에서도 취업자 증가 흐름이 이어졌으나 충북은 감소했다. 1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6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740만 8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28만 1000명(1.0%) 늘었다. 이런 증가 폭은 지난해 1월 33만 4000명 이래 17개월 만에 가장 큰 것으로 올 5월에 이어 두 달 연속으로 20만 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올해 들어 취업자는 1월 1만 9000명, 2월 26만 3000명, 3월 25만 명, 4월 17만 1000명, 5월 25만 9000명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6월 취업자를 산업별로 보면 보건업·사회복지서비스업(12만 5000명), 교육서비스업(7만 4000명), 숙박·음식점업(6만 6000명)에서 증가한 반면 공공행정·국방·사회보장행정(-7만 5000명), 제조업(-6만 6000명), 금융·보험업(-5만 1000명)에서는 감소했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가 1년 전에 비해 12만 6000명 줄었고 임금근로자 중 임시근로자는 8만 5000명 감소했다. 상용근로자는 38만 8000명 늘었다. 연령별로는 30대와 40대 취업자 수가 3만 2000명, 18만 2000명씩 감소하는 동안 60세 이상 37만 2000명, 50대 12만 7000명, 20대 1만 4000명으로 각각 증가했다.

충청권에선 지역별로 희비가 엇갈렸다. 취업자가 대전·세종·충남에선 늘고 충북은 줄었다. 충청지방통계청에 따르면 6월 대전지역 취업자는 77만 1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만 5000명(1.9%) 증가했다. 산업별로 농림어업에서 4000명(61.3%), 광업·제조업에서 1만 8000명(21.7%) 늘었다. 사회간접자본 및 기타서비스업 취업자 중 전기·운수·통신·금융업(1만 1000명)과 도소매·숙박음식업(4000명)에서 감소했지만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은 8000명, 건설업은 300명씩 증가했다.

세종지역 취업자는 1만 9000명(12.8%) 증가한 16만 9000명이다. 임금근로자가 13만 8000명으로 1만 5000명 늘었고 이중 상용근로자도 15.2% 증가한 11만 2000명으로 집계됐다. 충남의 취업자 역시 1만 8000명(1.5%) 늘어 121만 6000명이다. 농림어업에서 7000명 감소한 반면 사회간접자본 및 기타서비스업에서 2만 2000명, 광업·제조업에서 3000명 각각 증가했다. 6월 충북지역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2만 명 빠진 89만 명으로 충청권에서 유일하게 감소세를 보였다. 사회간접자본 및 기타서비스업 취업자 가운데 도소매·숙박음식업에서 2만 명, 전기·운수·통신·금융업에서 9000명, 농림어업에서 2000명, 광업·제조업에서 1000명씩 줄었다.

지난달 전체 실업자는 113만 7000명으로 10만 3000명 늘었다. 6월 기준으로 1999년(148만 9000명) 이래 20년 만에 가장 많다. 지역별로는 대전 3만 7000명(2000명↑), 세종 5000명(1000명↑), 충남 4만 4000명(1만 4000명↑), 충북 3만 4000명(1만 1000명↑)이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