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6.25 최대 격전지 '개미고개 전투' 참전용사 넋 기린다

2019-07-11기사 편집 2019-07-11 16:33:40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11일 제14회 추모제… 생존 용사·가족 초청 감사패 전달

첨부사진111일 세종시 전동면 소재 개미고개 자유평화의 빛 위령탑 공원에서 제14회 6.25전쟁 개미고개 격전지 추모제가 열렸다. 사진=세종시청 제공

6·25 전쟁 초기 최대 격전지 개미고개 전투에서 희생된 참전용사의 넋을 기리기 위한 추모제가 11일 전동면 소재 개미고개 자유평화의 빛 위령탑 공원에서 열렸다.

세종시와 대한무공수훈자회 세종시지회가 주관해 열린 이날 추모제는 이강진 정무부시장, 서금택 의장, 최교진 교육감과 미군 제2전투항공여단장과 보훈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개미고개 전투는 美 24사단이 6·25 전쟁 초기 빠른 속도로 남하하는 북한군에 맞서 펼친 4일간의 치열한 전투로, 아군이 후방에 방어선을 구축하는데 절대적인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시는 개미고개 전투에서 희생된 미군 제24사단 용사 428명의 넋을 위로하기 위해 2006년부터 매년 추모제를 개최하고 있으며 전사자의 이름을 새긴 명판을 설치하는 등 '개미고개 자유평화의 빛 위령탑 공원화 사업'을 추진해 왔다.

특히 올해는 개미고개 전투에 참전했던 생존 미군용사 2명과 가족, 미군 참전용사협회 임원 등 5명을 초청, 목숨을 건 헌신에 대해 고마움의 뜻을 담아 감사패와 평화 사도의 메달을 수여했다.

미국에서 방문하는 참전용사와 가족 등은 국립묘지 및 전쟁기념관, 국립박물관을 견학하고, 정부청사와 대통령기록관, 호수공원에서 세종시의 발전상을 돌아볼 예정이다.

이강진 정무부시장은 추모사를 통해 "대한민국과 세종시가 밝은 오늘을 맞게 된 것은 6·25 참전용사의 희생 덕분"이라며 "참전용사 여러분께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이곳에서 장렬히 전사하신 미군 장병들의 넋이 평안이 잠드시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