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특허청, 2030년까지 해외 특허출원 20만 건으로 확대

2019-07-11기사 편집 2019-07-11 16:52:36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박원주(왼쪽) 특허청장과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특허청 제공

특허청은 오는 2030년까지 한국기업의 해외 특허출원을 현재의 3배 수준인 20만 건으로 대폭 확대하는 '해외특허 2030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특허청은 이날 한국무역협회와 수출기업의 지식재산 보호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이 같은 로드맵을 제시했다. 협약에 따라 양측은 수출기업의 지식재산 기반 글로벌 기업 성장지원, 해외 진출·예정 기업의 지식재산 보호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무역협회 본부, 해외지부와 협력, '해외 K-브랜드 침해신고센터' 등을 통한 분쟁·침해 정보수집과 제공, 무역협회에 지식재산 전문인력 파견을 통한 침해·분쟁 관련 상담·자문 등 6개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해외 지식재산 확산·보호 로드맵'을 보면 특허청은 2030년까지 해외출원을 현재 7만 건 수준에서 20만 건으로 늘리고 중소·중견기업이 차지하는 비중(16%)을 30%로 확대하기로 했다. 해외에서 한국기업 지식재산의 선제적이고 예방적인 보호를 위해 해외지식재산센터(IP-DESK)를 통한 현지 밀착지원을 강화하는 한편 정부 간 보호협력 체계도 구축하기로 했다. 한국기업에 우호적인 지식재산권 환경 조성을 목표로 중동, 신남방, 중남미 등 신흥국으로 한국형 특허행정시스템의 해외진출을 확대할 계획이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세계 특허 4강이라는 한국의 강력한 경쟁력을 토대로 해외에서 지식재산으로 시장을 선점하고 지식재산권 보호를 통해 시장을 지키기 위한 중장기 계획을 수립했다"며 "무역협회와 협력은 수출기업이 지식재산을 기반으로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성장하는데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