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옛 충남도청사 '역사·전시기능' 공간 재탄생

2019-08-13기사 편집 2019-08-13 17:18:23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옛 충남도청 활용계획 도해. 사진=대전시 제공

근대문화 유산인 옛 충남도청사(등록문화재 제18호) 활용방안과 관련, 본관은 보존하고 내부는 신개념 문화공간으로 꾸미자는 의견이 제시됐다.

도시계획, 건축, 문화재생, 문화콘텐츠 분야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충남도청사 활용방안 마련 '민관합동위원회'는 13일 최종 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권고안을 대전시에 전달했다.

권고안을 보면 본관은 역사·상징적 공간으로 외형을 보존하고, 내부는 전시기능과 도서관이 들어선 문화공간으로 활용하는 계획이 나왔다.

의회동과 신관동은 소셜 벤처 창업플랫폼과 지역거점별 소통협력 공간 등으로 만들 것을 제안했다.

청사 중정(中庭)은 지하공간을 개발해 주차장 확충과 카페 라운지, 미팅룸, 회의실, 강당 등으로 꾸미는 방안이 제시됐다.

민관합동위원회는 옛 충남도청사 대표 이미지를 활용한 새로운 명칭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냈다.

위원회는 '센트럴D', '대전포럼', 'D1932' 등을 예로 들며 부지 전체를 의미하는 새로운 명칭 부여를 권고했다.

대전 중구 선화동에 위치한 옛 충남도청은 지난 1932년 개청 이후, 2012년 충남 홍성군 내포신도시로 이전하기 까지 80여년의 역사를 담고 있다.

대전시는 지난 4월 옛 충남도청사 활용방안 마련을 위한 민관합동위원회를 발족, 새 단장을 거쳐 시민 품으로 돌려주기로 했다.

옛 충남도청사 개발은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대통령 공약으로 선정된 이후 지난해 충남도청 이전부지 매입비가 국비(820억 원) 반영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충남도 사이에 이전부지 매매계약이 이뤄짐으로써 본격화했다.

허태정 시장은 "권고안은 시민 접근성을 높이고 과감한 리모델링을 거쳐 건축물의 심미적 기능 강화와 원도심 활성화 효과 등이 종합적으로 고려됐다"며 "옛 충남도청사가 원도심의 새로운 활력소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편, 시는 이번 권고안은 바탕으로 설계 공모 등 구체적 활용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충남도청사 소유권을 가진 문화체육관광부는 올해 말까지 청사 활용주체와 방안에 대해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