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추석 한국영화 3편, 예매율 박빙…"초반 입소문이 관건"

2019-09-10기사 편집 2019-09-10 09:12:09

대전일보 > 연예 > 방송/연예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타짜3'> '나쁜 녀석들'> '힘을 내요, 미스터리'

첨부사진1영화 '타짜:원 아이드 잭'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추석 연휴를 겨냥한 한국영화 3편이 개봉 전부터 치열한 기 싸움을 벌인다.

'타짜:원 아이드 잭'(이하 '타짜3'·권오광 감독), '나쁜 녀석들:더 무비'(손용호), '힘을 내요, 미스터리'(이계벽)가 오는 11일 동시 개봉하는 가운데 예매율도 박빙을 기록 중이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10일 오전 8시 기준 '타짜 3'가 예매율 30.5%로 1위를 달린다. '나쁜 녀석들'과 '힘을 내요'는 각각 28.6%와 18.8%로 2위와 3위를 기록 중이다.
영화 '타짜:원 아이드 잭'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타짜3'는 기존 '타짜' 시리즈 팬층이 두꺼운 만큼 인지도 면에서 가장 앞서지만, 청소년관람 불가 등급인 점이 흥행 걸림돌이다. 박정민이 전설적인 타짜 짝귀의 아들을 도일출 역을 맡았고 류승범, 이광수, 임지연, 권해효, 최유화, 우현 등이 합류해 다양한 인물 열전을 보여준다. 전작들과 달리 화투판이 아닌 포커판에서 벌어지는 타짜들의 팽팽한 기 싸움과 배신, 음모 등을 그린다.

'타짜' 최동훈 감독은 "서스펜스와 유머가 가득하다"고 평했고, '타짜-신의 손' 강형철 감독은 "다채로운 캐릭터가 넘쳐나는 추석 선물 세트 같은 영화"라고 '타짜 3'에 만족감을 표했다. 그러나 '타짜' 시리즈 팬들 사이에선 1편보다 긴장감이 떨어진다는 평도 나온다. CGV골든에그 지수도 3편 중 가장 낮은 87%로 출발했다.
'나쁜 녀석들:더 무비'

[CJ엔터테인먼트 제공]


'나쁜 녀석들:더 무비'는 OCN 동명 드라마의 스핀오프다. '나쁜 놈들이 더 나쁜 놈들을 잡는다'는 원작 세계관을 그대로 가져왔다. 조직폭력배 박웅철(마동석), 강력반장 오구탁(김상중)이 원작에 이어 출연하며 김아중과 장기용이 새롭게 합류했다. 멀티캐스팅이지만 마동석의 활약이 가장 두드러져 사실상 마동석 원톱 영화에 가깝다. 마동석은 타격감이 느껴지는 맨주먹 액션은 물론 유머까지 담당하는데, 제법 웃음 타율이 높다. 가볍게 보는 팝콘 무비치고는 범죄 장면이 꽤 잔혹한 편이다. 연출이 매끄럽지 못해 액션, 드라마, 캐릭터가 따로 노는 느낌을 주기도 한다. CGV골든에그 지수는 89%로 시작했다.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리'

[뉴 제공]


차승원이 코믹 연기에 도전한 '힘을 내요, 미스터리'는 '좀 모자라는' 아버지와 백혈병으로 투병 중인 어린 딸의 이야기를 그린다. 아버지의 과거를 거슬러 가면 2003년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와 맞닿는다. '초반 웃음, 후반 감동'이라는 한국영화 전형적인 흥행 공식을 따른다. 추석 연휴 가족끼리 다 같이 보기에는 3편 중 가장 무난한 영화다. 다만, 비극적 참사와 코미디의 접목을 불편해하는 관객들도 있을 수 있다. 일각에선 장애인 희화화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조폭이 등장하는 웃음 코드 역시 올드하다는 평이다. CGV골든에그 지수는 90%로 출발했으나, 낮은 인지도 때문에 3편 중 예매율이 가장 낮다. 따라서 개봉 초반 입소문을 잘 타는 것이 흥행 관건이다. 차승원, 박해준과 이계벽 감독은 11일과 주말인 14∼15일 서울 경기 지역 무대 인사를 돌며 관객들을 만난다.

올해 추석 영화들의 손익분기점은 200만∼260만명가량이다. 영화계 관계자는 "이번 추석영화 3편은 규모나 화제성 면에서 예년보다 못한 편"이라며 "연휴 역시 짧아서 폭발적인 흥행작은 나오기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