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문학관, '풀꽃시인' 나태주 초청 문학콘서트

2019-09-22기사 편집 2019-09-22 13:06:17

대전일보 > 문화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오는 26일 저녁 7시 '시(詩)가 사람을 살립니다' 개최

첨부사진1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나태주, 풀꽃)

'풀꽃시인'으로 불리는 나태주 시인이 오는 26일 대전문학관을 방문해 독자들과 만난다.

대전문학관은 오는 26일 오후 7시 야외문학관에서 2019 대전문학관 제4회 문학콘서트 '시(時)가 사람을 살립니다'를 개최한다.

이번 문학콘서트에서는 시 '풀꽃', '가을이다, 부디 아프지마라', '사는 법' 등 작품을 쓴 나태주 시인이 출연해 문학과 작품세계 등에 관해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조은주 오카리니스트가 시작공연을 맡아 가을 밤의 정취를 더한다.

이번 문학콘서트에서는 오후 7시부터 40분간 선착순으로 작가 사인회를 진행한다. 단, 도서는 참여자가 개별 지참하여야 하며, 사인 도서는 1인당 1권으로 제한된다.

박진용 대전문학관장은 "앞으로도 문학적 감수성 함양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할 예정"이라며 "깊어 지는 가을밤, 서정의 언어로 시를 쓰는 나태주 시인과 많은 시민 분들이 모여 아름다운 시간을 공유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행사문의 (☎042(626)5022). 사전신청 및 입장료 없음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수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