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정부질문 '기승전조국' 예고…야당 협공·여당 방어

2019-09-22기사 편집 2019-09-22 17:47:08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연합뉴스]

오는 26일부터 시작되는 국회 대정부질문을 앞두고 국회에 전운이 고조되고 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이 대정부질문을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제2의 청문회로 삼아 공세를 펼친다는 전략인 가운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이를 방어하는데 전력을 다하겠다는 방침이어서 격돌이 불가피한 상태다.

22일 국회에 따르면 대정부질문은 오는 26일 정치 분야를 시작으로 27일 외교·통일·안보, 30일 경제, 10월 1일 사회·문화 분야 등 4일 동안 진행된다. 그러나 일정에 관계없이 '기승전 조국' 대정부질문이 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일단 한국당 등 야당은 이번 대정부질문을 '조국 청문회 2라운드'로 삼아 추가 점을 공세를 펴겠다는 분명히 했다.

한국당은 조 장관 취임 이후 실체를 인정할 수 없다며 교섭단체 대표연설까지 뒤로 미뤘으나 대정부질문에서는 인사청문회에서 미진했던 부분은 물론 청문회 이후에도 계속 제기되고 있는 각종 의혹에 대해 조 장관을 직접 상대할 수 있다는 점에서 화력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의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대정부질문과 국정감사는 '조국의 두 번째 청문회'로 규정하고 조국 일가를 둘러싼 불법 의혹을 규명해 대한민국 정의와 공정의 가치를 바로 세우겠다"며 "한국당은 이번 정기국회를 조국 파면 관철 및 헌정 농단 중단의 정기국회로 만들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때문에 한국당은 첫날인 청치 분야 질의에 권성동·김태흠·박대출·주광덕 의원 등을 주 공격수로 투입해 조 장관을 압박하기로 했다. 특히 검찰이 중점 수사하고 있는 조 장관 자녀의 입시 의혹과 사모펀드 의혹에 집중 공세를 펼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당은 또 북한의 연이은 북핵문제와 발사체 도발을 비롯해 한미·한일 관계 악화에 따른 대책에 포커스를 맞출 예정이다. 이 밖에도 경제 분야에서는 각종 경제지표 악화를 거론하며 소득주도성장 폐기 등 경제정책 대전환을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도 조 장관에 대한 파상 공세와 함께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과 외교안보정책에 화력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바른미래당은 정치 분야에 이태규 의원 등을, 외교·통일·안보 분야에 김중로 의원 등을 투입할 예정이다. 경제와 사회·분야 분야에는 각각 지상욱·김수민 의원이 질의자로 나설 예정이다.

반면 민주당은 두 야당의 '조국 협공' 속에서 민생과 개혁으로 승부수를 던진다는 전략이다.

민주당은 이를 위해 민생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부 대책과 함께 패스트트랙에 오른 선거제 개혁안과 공수처 설치 등 사법개혁안 등에 대한 정책질의에 초점을 두기로 했다. 특히 국회 데뷔전을 갖는 조 장관에 대해서는 사법개혁의 적임자임을 앞세워 야당의 파상공세에 대한 방어막을 친다는 방침이다. 민주당은 김종민(정치)·박정(외교·통일·안보)·윤관석(경제)·맹성규(사회·문화) 의원 등이 질문자로 나설 예정이다. 서울=김시헌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시헌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