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화 레전드' 정민철 해설위원 한화이글스 신임 단장 선임

2019-10-08기사 편집 2019-10-08 11:16:18

대전일보 > 스포츠 > 야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한화이글스 신임 단장으로 선임된 정민철 야구 해설위원. 사진=연합뉴스

'한화 레전드' 정민철(47) 야구 해설위원이 한화이글스 신임 단장으로 선임됐다.

한화는 8일 "정민철 해설위원을 제10대 단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한화 구단은 지난 2일 면접을 한 뒤, 이날 최종 결정을 내렸다.

정민철 신임 단장은 대전고를 졸업하고 1992년 한화 전신인 빙그레이글스에 입단해 프로 데뷔했다.

정 단장은 2009년 한화에서 은퇴할 때까지 16시즌 통산 161승(128패 평균자책점 3.51)을 거뒀다. 210승을 거둔 좌완 송진우 한화 코치에 이은 KBO리그 역대 2위이자, 우완 중에는 최다승 투수다. 2000년부터 2001년까지는 일본프로야구 요미우리자이언츠로 이적해 두 시즌 동안 선수로 일본 야구를 경험하기도 했다. 한화는 정민철 단장이 현역으로 은퇴하던 2009년 등 번호 23번을 영구결번하며 예우하기도 했다.

정 단장은 은퇴 후 한화에서 1군과 2군 투수코치 등을 맡다 2014년 팀을 떠났고, 2015년부터는 단장 선임 전까지 방송사 야구해설위원으로 활동했다.

한화 구단은 "정민철 단장이 중장기적 강팀 도약이라는 구단의 비전을 실현하고 현장과 함께 최고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적임자로 판단했다"며 "한화 강팀 재건을 위한 개혁 의지가 강하고 선수단과의 소통 및 공감능력이 뛰어난 인물"이라고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정 단장은 "다시 한화이글스를 위해 일 할 기회를 준 구단에게 감사드린다"며 "우수 선수 육성이라는 팀 기조를 중심으로 구단 전체가 정밀한 시스템으로 운영될 수 있는 체계적인 프로세스를 수립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그는 "한화이글스가 다시 명문 구단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책임감과 사명감을 갖고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단장은 이달 말쯤 단장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지난 시즌 11년 만에 가을 야구에 진출하며 KBO리그 돌풍의 핵으로 떠오른 한화는 올 시즌 다시 9위로 추락하면서 강팀 체질 개선은 공회전하고 있다. 한용덕 한화 감독, 장종훈 수석코치, 송진우 2군 투수코치와 정 단장이 '레전드 시너지'를 내며 한화를 강팀으로 도약시킬 수 있을 지 주목된다.

한편 2016년 11월 한화 최초의 선수 출신 단장으로 부임한 박종훈 전 단장은 3년 임기를 마치고 퇴임한다.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