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감 '데뷔전' 허 시장 적잖이 자극받았을 듯

2019-10-08기사 편집 2019-10-08 18:10:01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허태정 대전시장이 어제 국회 국토교통위 국정감사를 통해 피감기관 장으로서 첫 데뷔전을 치렀다. 민선 초선인 허 시장은 이번에 국감을 처음 겪었다. 국감을 준비하는 과정은 물론이려니와 의원들과 질의 응답을 벌이는 국감장에서의 중압감이 상당했을 법하다. 피감기관 입장에서 국감은 이른바 '무기대등의 원칙'과는 거리가 먼 게 사실이고 그래서 수세에 몰리곤 한다. 말 한마디 표현 하나 엇나가면 본전도 못 건지는 경우가 흔하다. 국회가 칼 자루를 쥐고 있는 국감 현장 풍경이 본시 그렇다.

이번 대전시 국감은 평이하기는 했다. 의원들 질의 내용도 사전 예측이 가능했던 것들로 보여지는 데다 시정 현안과 관련해 논란이 증폭될 만한 의혹 제기 등 장면도 연출되지 않았다. 그런 가운데 일부 의원들 질의 내용은 상당히 의표를 찌른 것으로 평가된다. 우선 혁신도시 지정 관련한 지역 출신 의원들 고언이 꼽힌다. 고민 구체화를 촉구했고 타 시·도와의 공감대 형성도 주문했는데, 적절한 지적이었다. 충청 출신이 아닌 보수 야당 의원의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정책에 대한 질타도 허 시장의 긴장감을 끌어올렸다고 볼 수 있다. 그 일환으로 해당 의원은 지난 7월 스타트업 파크 공모 및 규제개혁특구 지정 탈락 사실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구호만 요란한 상황에서 시민들 상실감이 크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고 한다. 허 시장은 앞으로 좋은 결과를 내겠다는 답변을 내놓긴 했지만 적잖이 자극받았을 것이다.

이밖에도 국토위 여야 의원들은 대전시정 주요 쟁점 현안들 진행 상황을 두루 짚어 본 것으로 돼 있다. 그때 그때 허 시장의 적절한 답변으로 고비 고비를 넘긴 모양이다. 전체적인 인상 면에서 허 시장이 선방한 것으로 비쳐진다. 하지만 냉철하게 분석해보면 허 시장과 대전시에 많은 부분 과제를 주었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시정의 내실화·효율화 등으로 이해되며 이를 위해서도 허 시장의 시정 경영 일신이 필요해 보인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