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세종시 국토교통위원회 국감

2019-10-08기사 편집 2019-10-08 18:53:16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트램 첫 상용도시 기대와 우려 함께 제기

첨부사진1[연합뉴스]

대전·세종시에 대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위원들은 대전시가 2025년 국내 최초로 상용화하는 도시철도 2호선 노면전차(트램)에 대한 기대와 우려를 나타냈다.

곧 대전에 들어설 트램이 전국의 길잡이가 될 수 있도록 완벽한 건설이 중요하다는 의견 속 이에 따른 교통혼잡 우려와 예산확보 방안 등이 함께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은 8일 "대전 트램 사업이 대한민국 기준이고 표준이 될 것이라 첫 시작이 매우 중요하다"며 "대전시가 가용한 모든 교통수단을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구성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박재호 의원도 "여러 사람이 같이 트램에 대해 논의해야 이 사업이 성공한다"며 "차 가진 사람, 상가 가진 사람들이 트램 개통에 대해 불만이 있을 수 있으니 같이 논의해보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바른미래당 주승용 의원은 "대전시가 트램 사업을 선도해 후발 도시에 큰 귀감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면서도 "대전 트램 노선의 64%가 기존 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하기 때문에 도로가 더 혼잡해질 가능성이 있다.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일부 의원은 대전시가 추진 중인 서대전육교 구간 전체 지하화에 힘을 실어줬다.

자유한국당 이은권 의원은 "서대전육교가 노후해 구간 8차로 중 2차로만 지하화하면 열차가 다닐 때 붕괴 위험이 있다"며 "우선 2차로만 지하화해 개통한 뒤 나중에 나머지 6차로를 지하화하는 것은 예산 낭비가 된다"고 지적했다.

이날 국감장에선 수년째 건설방식을 두고 논란이 되는 장대교차로가 도마위에 올랐다.

한국당 박덕흠 의원은 "입체 교차로 방식으로 추진됐다가 갑자기 평면식으로 변경된 이유가 뭐냐"며 "이런 교통 흐름은 시민들의 의견을 무시한 채 행복청과 대전시의 일방적인 결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장대교차로 건설방식 변경이유에 대한 상세한 자료 제출을 요구하기도 했다.

국회세종의사당 설치를 두고선 여야간 긴장감이 감돌았다. 결국 이날 오후 국회세종의사당 후보지 시찰에선 한국당 소속 의원들이 불참했다.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들은 국회세종의사당 설치에 힘을 보태겠다는 의견인 반면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후보지 시찰과 예산 편성에 대해 반발 목소리를 냈다. 논란은 한국당이 키웠다. 한국당은 국회세종의사당 설치가 국회 내부에서 의견이 조율된 바 없고 예산도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지역구 예산 심의 중 끼워넣기로 편성됐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김상훈 의원은 "국회세종의사당 설치는 아직 공론화된 적이 없다"며 "설계비가 내년도 예산안에 포함된 것도 이해찬 의원이 지역구 예산 심의 중 소위 말하는 끼워넣기 쪽지예산으로 만들어졌다"고 지적했다. 같은당 함진규 의원은 의사발언을 통해 공식적으로 협의되지 않았음을 강조하며 후보지 시찰을 거부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윤호중 의원은 "연간 129억 원에 달하는 부처-국회간 출장비를 절감하는 효과를 가진 세종의사당 설치가 당연하다"며 "올해 설계비 예산반영 역시 여야간 합의된 사안"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국토위 소속 위원들은 오후 국감 종료 후 대전 트램 건설 난구간 지역으로 꼽히는 서대전육교 현장을 점검했고, 이어 한국당 의원들이 빠진 상태에서 국회세종의사당 후보지를 둘러봤다. 이호창·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