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KISTI·日정보통신연구기구·순천향대 '국제공동워크숍' 개최

2019-10-09기사 편집 2019-10-09 12:46:45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은 일본 정보통신연구기구(NICT), 순천향대학교(SCH)와 함께 10일까지 제주 해비치호텔에서 '제7회 KISTI-NICT-SCH 국제공동워크숍'을 개최한다. 사진=KISTI 제공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일본 정보통신연구기구(NICT), 순천향대학교(SCH)는 10일까지 제주 해비치호텔에서 '제7회 KISTI-NICT-SCH 국제공동워크숍'을 개최한다.

행사는 '인공지능(AI)과 정보보호기술의 융합'을 주제로 총 9개 부문, 22개 주제발표로 구성된다. 3개 기관의 교수·연구원·기술원·대학원생 등 전문가들은 주제와 관련해 수행 중인 연구 및 기술 개발 노하우를 공유할 예정이다.

송중석 KISTI 과학기술사이버안전센터 박사는 "최근 정보보호 연구의 성패는 대규모 보안정보를 인공지능·빅데이터·클라우드 등 기술을 활용해 자동 분석할 수 있느냐에 달려있다"며 "행사를 통해 AI 기반 정보보호 기술 연구에 대한 정보를 공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주재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재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