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관절에 좋은 '황기·지치 복합물', 간 건강에도 좋아

2019-10-09기사 편집 2019-10-09 13:17:22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농진청, 동물실험 결과, 간 손상 관여 효소 최대 63.7% 줄어

첨부사진1황기

농촌진흥청은 '황기·지치 복합물'이 간 건강에 도움을 주며 '비알코올성 지방간(NAFLD)'을 억제 효과가 확인됐다고 9일 밝혔다.

지방간은 중성지방이 간 무게의 5% 이상 쌓인 상태로, 음주로 발생하는 알코올성 지방간과 달리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비만·당뇨·고지혈증·대사증후군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농진청 연구진은 주정(에탄올)으로 80℃에서 추출해 만든 '황기·지치 복합물'을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유도한 실험용 쥐에게 6주간 먹였다.

그 결과, 복합물을 먹인 쥐의 간 조직 무게는 대조 집단(고지방식이)에 비해 약 32.8% 감소했다.

지방이 쌓여 발생하는 간 지방증도 효과적으로 억제됐다. 간 손상 관련 효소(AST, ALT, ALP, LDH) 수치도 대조 집단보다 각각 54.0%, 59.9%, 30.0%, 63.7% 줄었다.

또한 조직과 혈청의 중성지방은 각각 56.5%, 44.1%, LDL 콜레스테롤(나쁜 콜레스테롤)은 43.7% 감소했다. 간 건강에 도움을 주는 건강기능식품(밀크씨슬) 투여 집단의 감소율보다 뛰어났다는 게 농진청의 설명이다.

김동휘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인삼특작이용팀장은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여러 기능성을 효과적으로 얻을 수 있는 약용작물 복합물을 개발해 농가 소득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지치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