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2위도 만족" 한국 귀화 오주한 전국체전 1만m 은메달

2019-10-09기사 편집 2019-10-09 14:46:56

대전일보 > 스포츠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오주한 선수. 사진=연합뉴스

케냐에서 한국으로 귀화한 오주한(윌슨 로야나에 에루페·31·청양군청)이 제100회 전국체전 육상 1만m에서 은메달을 땄다.

오주한은 지난 8일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육상 남자 일반부 1만m 결승에서 30분 10초 66으로 결승점을 통과했다.

29분 39초 66을 기록한 1위 충북 신현수(한국전력공사)에 31초 뒤진 그는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당초 우승이 점쳐졌던 그였지만 오주한은 2위에도 만족감을 드러냈다.

오주한은 "오늘 경기는 연습이었다"며 "2위도 매우 기분좋다"고 말했다.

2015년 6월부터 청양군청 소속으로 뛰었던 오주한은 지난해 7월 우수인재 특별 귀화 대상자로 선정돼 한국 국적을 취득했다.

그는 귀화 당시 친분이 두터운 오창석 백석대 교수의 성을 따르고, '오직 한국을 위해 달린다'는 의미로 '오주한(吳走韓)' 지었다.

주 종목이 마라톤인 그는 "오는 20일 열리는 경주국제마라톤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번 대회는 그를 위한 준비 과정"이라고 전했다.

올해 3월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으로부터 국제 경기에 한국 대표로 뛸 수 답을 받은 오주한은 2020년 도쿄올림픽에 태극마크를 달고 나설 수 있게 됐다.

그가 케냐 국적으로 국내에서 열린 마라톤 대회에서 작성한 최고 기록은 2시간5분13초다. 2000년 이봉주가 일본 도쿄 국제마라톤에서 수립한 한국신기록(2시간 7분 20초)에 2분 7초 가량 앞선다.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