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글날 맞은 여야 논평

2019-10-09기사 편집 2019-10-09 16:15:50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민주당"바르게 말하는 품격정치" vs 한국당 "애민은 어디에"

573번째 한글날을 맞아 민주당은 한국당 의원들의 막말 논란을 겨냥해 "바르게 말하는 품격 있는 정치"를 촉구한 반면, 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불통을 지적하며 '세종대왕의 애민(愛民) 정신'을 강조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9일 논평에서 "백성 모두가 쉽게 자신의 뜻을 표현하고 소통할 수 있게 한 한글 창제의 뜻을 깊게 새긴다"며 "자랑스럽고 소중한 한글을 아름답게 쓰고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부끄럽게도 정치권의 막말 사태가 끊이지 않는다. 우리 말과 글을 어지럽히고 함부로 쓰는 오늘의 정치인들 모습이 실로 부끄럽다"고 지적한 뒤 "바르게 말하는 품격 있는 정치, 참으로 국민을 위한 정치, 신뢰받는 정치를 다시금 다짐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이창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세종대왕은 백성을 사랑하는 '애민 정신'으로 누구든지 알기 쉽고 배우기 쉬운 한글을 지어 널리 퍼뜨렸다"며 "하지만 573년 전 세종대왕이 강조한 통치자의 기본, '애민'은 그 어디에도 볼 수가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은 지금 대통령의 불통과 아집으로 성장의 길목에서 뒷걸음질 치고 있다"며 "이를 맨몸으로 감내해야 하는 국민들은 생업도 잊은 채 잠을 설치며 분노와 절망, 배신감을 토로 중"이라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바른미래당은 백성만을 생각한 세종대왕의 애민 정신을 본받아 국민의 목소리에 더 귀 기울이고, 민생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애민 정당으로 거듭날 것을 약속 드린다"고 다짐했으며,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한글의 창제 정신과 우수성에 걸맞도록 노동시간의 단축, 평생교육의 확대 등으로 기득권 타파와 평등을 향해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애민 정신의 핵심은 사회경제적 약자를 배려하는 것인데, 정치권은 '조국 사퇴'와 '조국 수호'로 갈라져 철저하게 약자들의 고통을 외면하고 있다"고 꼬집었으며, 대안신당 장정숙 수석대변인은 "막말로 더럽혀진 정치의 언로를 정화하고 국민의 목소리를 귀담아 전달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