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글날 '조국 규탄' 광화문 보수 집회

2019-10-09기사 편집 2019-10-09 18:00:59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한국당 황교안 나경원 개인자격으로 참석... 인사말 없어

첨부사진1광화문집회 나온 황교안-나경원 [연합뉴스]

한글날인 9일 서울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와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범보수 단체의 집회가 열렸다. 제1야당 지도부인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도 개인자격으로 참석했지만, 인사말은 하지 않은 채 집회에 힘을 실었다.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이하 범투본)은 이날 정오부터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2차 국민대회'를 개최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광화문 광장 북단부터 숭례문 앞까지 1.7㎞ 구간을 차지했으며, 일부 참가자들은 세종로 사거리에서 종로1가 방면, 서대문 방면으로도 진출했다.

범투본 총괄대표인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은 무대에 올라 "참석자가 1000만명을 돌파했다. 앞으로는 서울역까지, 뒤로는 청와대까지 종로와 서대문이 가득 찼다"고 선언했다.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를 포함한 한국당 지도부들도 개인자격으로 집회에 참석했으나, 별도의 발언에 나서지는 않고, 광장에서 '조국 구속'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날 현장에 모인 참가자들은 '조국 문재인 이건 아니다' '문재인 퇴진! 조국 감옥!'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과 함께 태극기를 흔들며 본무대에서 이어지는 연사들의 발언에 응원과 환호를 보냈다.

광화문역을 기준으로 반대편 동화면세점 앞에서는 우파 단체 일파만파의 대한민국 공산화 저지운동 및 조국 사퇴 촉구집회가 열렸으며, 광화문역 한 켠에는 서울대학교 집회추진위원회도 자리를 차지했다. 이들은 조 장관 자녀가 서울대에서 인턴예정 증명서를 받은 것을 비꼰 '인턴십활동 예정 증명서' 1000부를 배부했으며, 조 장관의 과거 발언에 대한 퀴즈대회도 진행했다.

이날 광화문에 모인 집회 참가자들은 국민대회가 끝난 뒤 청와대 사랑채까지 행진을 펼치기도 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