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다음달부터 대전시 등 행감...장애인 학대 등 도마위

2019-10-16기사 편집 2019-10-16 17:09:17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다음달 7일부터 진행되는 대전시 등 기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는 복지시설 입소 장애인 학대 문제 등이 다뤄질 전망이다.

16일 대전시의회에 따르면 올해 행감은 다음달 7일부터 12월 20일까지 진행되며, 상임위별로 각 기관에 오는 20일까지 자료제출을 요구한 상태다.

복지환경위원회는 지난 7월 장애인 복지시설 대표가 장애아동을 전기충격기 등으로 학대해 온 것으로 드러난 만큼 이를 중점적으로 들여다 볼 예정이다. 또 해당 복지시설 대표는 기부금도 불법으로 모집한 의혹도 받고 있다.

이종호 복환위 위원장은 "모든 복지시설이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대표가 장애를 가진 아동을 학대해 온 것으로 드러난 만큼 관내 복지시설 전반에 대해 살펴보겠다"며 "또 시는 시민의 혈세로 복지시설 등에 지원한 지원금이 어떻게 쓰이는지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도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교육위원회는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확대된 무상급식과 중·고등학교 교복지원 등이 제대로 안착됐는지 살펴본다는 계획이다.

정기현 교육위 위원장은 "무상급식이 현장에서 문제가 없는지 점검하고, 현물과 현금 지급 논란을 빚고 있는 무상교복에 대해서도 알아보겠다"며 "시교육청이 감사를 통해 사립학교 교원에 대해 징계를 처분했을 때 학교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별도의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한 제도가 얼마나 효과가 있는지도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김소연 의원은 "시교육청 등으로부터 보조금을 지원받는 특정 교육시설이 이를 횡령한 것으로 확인된 만큼 시설에 대한 관리감독 문제를 지적하겠다"며 "이 뿐만 아니라 시교육청이 지역 행사나 공사 관련 입찰시 지역업체를 배려하지 않는다는 의견이 있어 이 부분도 자료를 요구했다"고 말했다.

행정자치위원회는 대전시티즌 매각과 관련 앞으로 운영방안과 대책 등을 집중적으로 질의한다는 계획이며, 운영위원회는 요구한 자료가 제출되는 대로 의원들과 협의를 통해 안건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