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강아지 구충제 ‘펜벤다졸’ 정말 항암 효과 있을까?

2019-10-29기사 편집 2019-10-29 13:28:00      이수진 기자

대전일보 > 사회 > 건강/의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식약처 “안전 미검증”… 개그맨 김철민씨 복용 화제

첨부사진1동물용 구충제 ‘펜벤다졸’을 실제로 복용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식약처는 암 환자의 복용을 삼가하도록 당부해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동물용 구충제 ‘펜벤다졸’을 복용하고 말기암 환자가 완치했단 소문이 확산되면서 이 약을 실제로 복용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안전성·유효성이 입증되지 않은 의약품이기 때문에 암 환자가 절대 복용해선 안된다”고 말해 논란이 계속될 전망이다.

28일 개그맨 김철민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펜벤다졸 4주차 복용. 통증이 반으로 줄었고 혈액검사는 정상으로 나왔다”며 “여러분의 기도와 격려 감사하다”고 적었다.

폐암 4기 판정을 받은 김씨는 지난달 24일 “자신에겐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펜벤다졸 복용을 시도해보겠다고 밝힌 바 있다.

‘개 구충제’로 알려져 있는 펜벤다졸은 처방전 없이 약국이나 동물병원에서 손쉽게 구입할 수 있는 동물용 의약품이다.

최근 유튜브에서 미국의 한 말기 소세포폐암 환자가 이 약을 복용하고 기적적으로 완치했다는 내용이 화제가 되며 사람들의 관심이 쏠렸다.

미국 오클라호마에 거주하는 조 티펜스(Joe Tippens)씨는 2017년 1월 전신에 암세포가 퍼져있어 생존률 0%의 시한부 3개월을 선고받았다.

그는 선고 이틀 후 우연히 “암 환자이거나 그런 사람을 알고 있으면 연락주세요”라고 적힌 문구를 보게 되었고 즉시 전화를 걸었다. 자신이 잘 아는 수의사였기 때문이다.

수의사는 티펜스씨에게 미국의 유명 제약회사의 동물의약품 부문에 다니는 한 과학자가 다양한 제품으로 여러 종류의 테스트를 실험쥐에게 실행했고 이 과학자 또한 뇌종양 말기 시한부 3개월의 환자였지만 펜벤다졸을 복용하고 완치했다고 주장했다.

티펜스씨의 블로그에 따르면 그는 “될대로 되라”는 심정으로 수의사가 알려준 복용법을 따랐고 3개월 후 전신스캔에서 “암세포가 깨끗하게 사라졌다”는 진단을 받았다. 그리고 2017년 9월 임상실험에 참여중이던 병원에서 “더이상 암세포가 없으니 퇴원하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하지만 이때 티펜스씨는 병원에서 다른 항암치료도 지속적으로 받고 있었기 때문에 100% 펜벤다졸의 덕택이라고 확신할 수는 없다.

그러나 병원에서는 “수명을 연장하기만 할 뿐 완치는 불가능하다”고 판단했음에도 티펜스씨는 임상실험에 참여한 40명의 참가자 중 유일하게 치료에 성공한 케이스여서 펜벤다졸의 항암효과에 눈길이 가는 상황이다.

확산되는 펜벤다졸 소문과 관련해 식약처는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28일 식약처는 “동물용 구충제는 동물에게만 허가된 약”이라며 “고용량·장기간 투여 시 장기 손상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펜벤다졸의 항암효과는 사람이 아닌 세포와 동물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여서 아직 사람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한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또 “펜벤다졸은 암세포의 골격을 만드는 세포내 기관을 억제해 항암효과를 나타낸다고 알려져 있다”며 “같은 작용으로 허가된 인체용 의약품 성분으로는 ‘빈크리스틴’, ‘빈블라스틴’, ‘비노렐빈’ 등이 있다”고 동물용 의약품 사용을 자제하도록 강조했다. 이수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