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지역문제, 민관 협력 혁신 플랫폼으로 푼다

2019-11-07기사 편집 2019-11-07 10:03:05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는 지난 9월 출범한 '사회혁신플랫폼'이 지역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시는 10여 개 과제를 선정해 공공기관, 시민사회단체 등과 함께 프로젝트를 벌이고 있다.

청소년의 기후변화활동 의제와 관련해선 한국수자원공사, 한국가스기술공사, 대전환경운동연합, 사회적협동조합 페토 등이 오는 23일 '청소년이 기획하는 기후위기 프로젝트 워크숍'을 열 예정이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대전마케팅공사, 위즈온, 팹랩대전, 마을자치랩 등은 '모두를 위한 여행, 무장애 여행'과 '장애인가족 휴식지원'을 진행하고 있다.

서대전역 공간 및 지역활성화, 학교 밖 청소년활동, 지역독립서점 활성화, 우리마을 놀세권 만들기 등에도 지역 공공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대전사회혁신플랫폼은 민간이 주도하고 지자체는 지원, 공공기관과 중앙정부가 협력하는 새로운 유형의 문제해결 방식이다.

강영희 시 공동체정책과장은 "지역의 미래를 디자인하고 실행하기 위한 발걸음에 시민들의 관심과 동참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