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4차산업혁명 주도권 쥘까

2019-11-11기사 편집 2019-11-11 17:53:25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국무총리 주재 특구위원회서 결정, 결과 따라 대전 4차 산업혁명 '희비'

첨부사진1[사진=대전일보DB]

정부가 12일 오후 발표할 2차 규제자유특구에 대전시의 바이오메디컬 사업이 포함될 지 관심이다. 바이오메디컬 사업이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되면 관련 산업 글로벌시장에서 우위를 선점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이번 2차 지정마저 고배를 마실 경우 앞선 국책사업 공모 실패와 더불어 이를 둘러싼 책임론이 불거질 것으로 전망된다.

11일 시에 따르면 12일 오후 4시 국무총리 주재로 열리는 '특구위원회'에서 규제자유특구가 최종 지정·발표될 예정이다.

그동안 시는 지난 1차 선정 당시 계획했던 바이오 메디컬 사업을 보완해 2차 지정에 제출, 우선협의대상에 포함된 이후 관계부처 및 분과위원회 등과 사업 내용에 대해 지속적인 보완 절차를 거쳐 왔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달 대전을 비롯한 8개 지역의 제2차 규제자유특구계획 심의를 위한 '규제자유특구규제특례 등 심의위원회'를 열었다.

1차에서 고배를 마신 시는 2차 지정을 앞두고 바이오기업에 검체(혈액 등)를 공급해주는 '인체유래물은행' 운영 방안 등 구체적 계획을 반영했다.

인체유래물 연구의 심의를 신속하게 수행할 대전 바이오뱅크 공동분양심의위원회(가칭) 등을 설립해 바이오산업 규제를 완화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시는 해당 위원회에 관련 시설·데이터를 확보하고 있는 충남대·건양대·을지대병원과 대전테크노파크를 참여시키는 방안을 구상중이다.

이를 통해 바이오 기업의 시장 진출을 가속화하겠다는 게 시의 복안이다.

1차 공모 당시 최대 난제였던 '생명윤리'부분에 대해 보건복지부 등과의 지속적인 접촉을 통해 바이오메디컬 산업 발전을 위해선 현행 규제로 어려움이 크다는 공감대를 이끌어 냈다.

대전을 바이오 메디컬 분야 규제자유특구로 지정해야 한다는 명분은 충분하다는 게 시의 주장이다.

정부출연 연구기관과 기업연구소, 연구개발 역량 기반의 벤처기업을 중심으로 바이오산업이 발전하고 있는 도시이기 때문이다.

300여 개의 바이오테크 기업이 대덕연구단지 내에 밀집돼 전국 4대 바이오 클러스터를 형성하고 있으며, 최근 지역기업의 연이은 코스닥 상장 및 미국식품의약국(FDA) 임상시험 통과, 대규모 투자자본 유치 등의 성과가 이어지면서 지역의 대표산업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시는 대덕특구 일원 19만 2174㎡를 중심으로 바이오 메디컬 분야 대상지를 선정한 상태다.

이 같은 낙관론과 달리 일각에선 규제자유특구 마저 지정에 실패하면 '4차 산업혁명 특별시'를 목표로 내 건 시의 장기 계획이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시는 올해 들어 전국 단위 공모사업에서 연이어 고배를 마시고 있다. 스타트업파크 조성 공모 사업과 최근에는 민간기업 공모인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도 품지 못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12일 오후 최종 결과발표가 예정돼 있다"라며 "1차 탈락이후 보완을 거듭해 성실히 준비해 좋은 결실이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