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소나기 피한 대전 부동산시장 들썩

2019-11-11기사 편집 2019-11-11 18:09:47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며칠 새 매물 실종이다. 집값 상승 기대에 부풀어 대전은 지금 봄이다."

대전이 정부의 부동산 규제 소나기를 비껴가면서 아파트 가격 추가 상승 바람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고 있다. 지난 6일 정부가 대전을 제외한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계획을 발표하고 불과 일주일도 지나지 않았지만 지역 부동산 시장은 매물이 급속도로 사라지며 기민한 연쇄반응을 보이고 있다. 업계에서는 "부동산이 예측 불허의 시장이라고 해도 봄은 봄이다"라는 말까지 나온다.

11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을 보면 대전지역 아파트 매매거래는 정부 발표 이전인 이달 초에 멈춰서 있다. 양호한 교육환경으로 대표적인 고가 아파트 중 하나인 둔산동 크로바아파트(전용면적 164.95㎡)는 10월초 5억 원 넘게 오른 15억 원에 팔린 데 이어 같은달 31일 거래를 마지막으로 자취를 감췄다. 인근 목련아파트(134.88㎡)도 10월중순 9억 8000만 원 매매와 이달 1일 1건 이후 실적이 없는 상태다.

둔산동의 한 부동산중개업소 관계자는 "강한 규제를 받을 수 있는 분양가 상한제 적용지역에서 대전이 빠졌다고 하니 신규는 물론 기존 아파트 가격도 더 오를 수 있는 여력이 있다고 여겨 사람들이 매물을 거둬들이고 있다"며 "우리업소는 물론이고 둔산지역 주변 업소들을 둘러봤는데 정부 발표 뒤 매물이 쏙 들어가 전혀 거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준공도 하기 전인 신규 아파트 값은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분양가 상한제 시행지역 발표 당일 대전 유성구 복용동 아이파크시티 2단지(145.4035㎡) 분양권은 공급금액에서 60% 웃돈이 붙은 13억 65만 원에 거래됐다. 유성지역 한 부동산중개업자는 "대전이 분양가 상한제에서 제외됐다는 소식이 퍼지자마자 아이파크시티는 기존 거래되던 금액에서 추가로 호가 기준 5000만 원 가량 더 피(프리미엄)가 붙었다"고 귀띔했다.

역시 준공 전인 서구 탄방동 e편한세상 둔산2단지 입주권은 84㎡ 기준 6억 중후반대에서 7억 대로 3000만-4000만 원가량 호가가 뛴 것으로 파악됐다. 업계 관계자는 "아직 분양권 거래를 할 수 없는 아파트도 1억 원 이상 웃돈이 형성돼 암암리에 거래되는 것으로 안다"며 "재건축·재개발이 한창인 지역을 중심으로 입주권에 수 억 원의 웃돈이 붙었고 분양가 상한제 발표 이후엔 집값이 더 오를 것이란 기대감으로 적어도 3000만 원 이상씩 더 값이 상승하고 있다"고 업계 상황을 전했다.

이 같은 부동산 시장 열기에 '올라도 너무 오른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과열된 시장 분위기가 한순간 꺼져 투자금이 금융비용 부담으로 경착륙하는 경우의 수에 대비하면서 실수요자를 고려해 아파트 가격 상승 심리를 사전 차단하려면 대전을 투기과열지구 등으로 묶었어야 한다는 것이다.

정부는 뒤늦게나마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 이어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까지 나서 잇따른 경고 시그널을 보내고 있다. 홍 부총리는 11일 "분양가상한제는 부동산 시장 안정 목표와 거시정책 부정적 영향 최소화 모두를 고려한 결정이었다"며 "부동산 시장이 불안을 보이면 여러 가지 거래에 대한 조사나 세제·금융상 대책, 심지어 분양가상한제 추가 적용 여부의 문제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