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임기 전반기 총 349회 지역현장 방문... 지구 한바퀴 반

2019-11-12기사 편집 2019-11-12 16:12:29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전반기 동안 총 300회가 넘는 지역현장 방문을 다녔고, 이를 위해 지구 한 바퀴 반 수준의 거리를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와대는 12일 배포한 자료에서 문 대통령이 지난 2년 6개월 동안 총 349회에 걸쳐 지역 현장을 방문했으며, 이는 2.6일에 한 번꼴이라고 밝혔다. 이동거리는 총 5만 9841㎞로, 지구 한 바퀴를 4만㎞로 계산하면 한 바퀴 반에 해당되는 셈이다.

문 대통령의 지역방문은 △지역주도 균형발전 △찾아가는 경제 △혁신성장과 미래 먹거리 △국민의 아픔 위로 등 4가지 형태로 나뉜다.

우선 '지역주도 균형발전'의 경우 지난 2018년 10월부터 11회에 걸쳐 진행된 전국경제투어가 대표적이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전국경제투어를 통해 광역 지자체는 고유의 특성을 반영한 비전을 지역 주도로 마련해 시행했고, 중앙부처도 관련 국가정책을 마련해 지원함으로써 지역경제의 활력 회복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찾아가는 경제'차원에서 올해 1월 광주형 일자리 투자 협약식과 지난달 군산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에 참석한 것은 물론 대우조선해양 옥포 조선소, 한화큐셀 진천공장 등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 일자리가 만들어지는 현장들을 찾았다고 전했다.

또 의료기기 규제혁신 현장 방문, 인터넷 전문은행 규제혁신 현장 방문, 혁신금융 비전 선포식 참석 등을 통해 '혁신성장과 미래 먹거리'에 대한 국가적 전략과 비전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2017년 포항 지진피해 현장방문, 지난 4월 강원도 산불피해 현장 방문 등을 예로 들며 "문 대통령은 국민의 아픔을 위로할 수 있는 곳, 국민의 안전을 위한 현장 방문에 특별히 심혈을 기울였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