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티즌 기업구단 전환 물밑 추진 행감 도마 위

2019-11-12기사 편집 2019-11-12 17:42:19

대전일보 > 스포츠 > 축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티즌의 기업 구단 전환이 비공식적으로 진행되면서 발생한 혈세 낭비 논란이 행정사무감사 도마 위에 올랐다.

홍종원 시의원은 12일 열린 문화체육관광국 행감에서 "대전시가 대전시티즌의 기업 구단 전환 구상을 갖고 있었다면 올해 시티즌의 선수 교체 및 영입을 무리하게 추진할 필요가 있었냐"며 "물밑 작업으로 진행되다 보니 이를 몰랐던 시티즌은 팀 개혁을 위해 일부 선수들에게 잔여 연봉을 지급하면서 계약을 종료했고 결과적으로 세금을 낭비하게 됐다"고 질타했다.

홍 의원은 이어 "시티즌의 기업 전환이 논의된 시점이 정확히 언제냐"고 따져 물으며 "시티즌에 혁신을 요구하면서 한편으론 시가 기업 구단 전환을 논의하다 보니 예산을 허투로 쓴다는 비판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한선희 시 문체국장은 "시티즌의 기업 전환과 관련한 검토가 이뤄진 건 지난 8월이었다"며 "시티즌의 하반기 선수 구성은 상반기부터 추진돼온 것이기 때문에 기업 구단 전환 시점과 함께 논의되는 건 맞지 않다"고 해명했다.

시티즌 사무국과 선수단의 고용승계 주문도 나왔다.

홍 의원은 "MOU 이후의 협상력이 중요하다. 선수단과 코칭스태프, 사무국 고용승계 문제가 중요하다"며 "내부적으로 동요하지 않도록 고용승계 건 등 좋은 결과로 협상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남진근 시의원도 "본계약에서 '시민구단'이란 시티즌의 정체성과 전통성, 지역 연고, 구단명 등을 유지하는 안을 담는 게 중요하다"면서 "대표이사를 비롯한 사무국 및 선수단 고용승계건도 시가 책임을 갖고 협상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국장은 "고용승계 건 등은 본계약 체결에서 주요 쟁점으로 다뤄질 안이며 시민 및 팬들의 입장에서 문제점이 발생하지 않도록 잘 협상해서 본계약까지 잘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