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14일 수능일 충청권 체감온도 영하권 '입시한파'

2019-11-12기사 편집 2019-11-12 17:50:48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연합뉴스]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14일 대전·세종·충남지역의 체감온도가 영하권을 기록하는 등 매서운 '입시한파'가 몰아칠 것으로 보인다.

12일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예비소집일인 13일 오후부터 한반도 북서쪽에서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내려오면서 수능 당일인 14일 아침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 온도는 5-10도가 더 낮을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14일 아침기온은 대전 4도, 세종 1도, 천안 영하 1도, 계룡 1도, 공주 1도, 부여 3도, 금산 3도, 예산 2도 등 평년보다 낮은 기온분포를 보이겠다.

차가운 바람이 불어 체감온도는 더 떨어지겠다.

체감온도는 대전 영하 1도, 세종 영하 5도, 천안 영하 5도, 공주 영하 4도, 청양 영하 7도, 계룡 영하 5도, 당진 영하 7도, 아산 영하 3도, 홍성 영하 7도 등에 머무는 등 추운 날씨가 되겠다.

곳에 따라 눈 소식도 있겠다.

기상청은 한반도 북서쪽 대기 하층에서 영하 5도 이하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해수면의 16-17도인 비교적 따뜻한 서해로 접근하면서 구름대가 만들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기온이 더 떨어질 경우 구름대 영향으로 충청내륙과 전북내륙을 중심으로 눈이 내릴 수 있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대전기상청 관계자는 "수험생은 따뜻한 옷을 준비하는 등 체온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며 "14일 눈이 내릴 수 있어 출근길, 교통안전에 조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