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백] 자살일까?

2019-11-28기사 편집 2019-11-28 08:20:07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내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사람들은 빈곤과 실현, 사회의 소외, 다양한 아픔으로 자살을 선택한다.

최근 '성북구 네 모녀 자살 사건'이 터지면서 우리 사회에서 최소한의 안전망이 붕괴될 때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를 다시 한 번 경고하고 있다.

'성북구 네 모녀 자살 사건', '송파 세 모녀 자살 사건', '탈북자 모자 아사 사건'.. 모두 생활고를 겪던 '여성들'이 다다른 죽음들이다. 마음이 아프다. 이들의 죽음은 정말 '자살'일까?

이와같은 일이 발생하면 정부는 복지 사각지대 시스템을 발굴·운영해왔다. 하지만 이 시스템이 근본적으로 경제 약자의 삶을 구제할 수 있는지를 다시 한번 묻게 한다. 송파 세 모녀는 죽으며 유서에 이렇게 썼다. 정말 죄송합니다.

최근 국회자살예방포럼,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 안실련은 '2018 지방자치단체 자살예방 현황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정부와 지자체가 예산, 인력, 사업 등 자살예방활동관련 분야를 전면 재검토하고 대폭적인 확대 및 현실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자료를 통해 각 지자체들은 자살예방사업을 보다 체계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법령을 정비하고 예산 지원 등의 정책여건을 만들어주길 바란다.

충북 11개 시·군 가운데 자살률이 가장 높은 곳은 괴산군으로 2018년 기준 인구 10만 명 당 43.85명이고, 그 다음은 단양군이 40.13명으로 집계됐다.

2015-2017년 대비 자살률 증감을 보면 영동군, 진천군은 자살률이 감소했고, 단양군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229개 지자체 자살예방예산은 지자체 총예산 대비 0.016%에 불과했는데 충북에서 전국 평균을 웃도는 지자체는 옥천군(0.05025%), 진천군(0.02617%), 보은군(0.09428%)이고, 단양군(0.00859%)은 전국 평균을 밑돌았다.

이처럼 단양군은 자살률이 증가하는 데 반해 자살예방활동과 관련된 예산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의 정신적·심리적 고통, 가족 및 대인관계, 직장생활(노동), 그리고 경제상황 등, 이런 고통이 한 인간에게 서너개 이상 겹치면 삶 자체가 위기에 처하게 된다. 이 중에서 정책과 타력으로 '자살을 예방'할 수 있는 건 과연 무엇일까? 단양군은 고심해야 할 것이다.

누구도 자살에 내몰리지 않는 사회를 단양군이 구현해주길 바라는 마음이다. 이상진 지방부 제천주재 차장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