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경찰, 제2민식이 사고 막기 위해 안전대책 추진

2019-12-01기사 편집 2019-12-01 17:36:31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경찰 추가 배치 및 무인단속 장비 확대하고 스쿨존 제한속도 30㎞로 낮춰

첨부사진1[연합뉴스]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차에 치여 숨진 초등학생 김민식 군과 같은 학교 주변 교통사고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등·하교 시 통학로에 경찰관을 추가 배치하고 무인단속 장비도 확대 설치된다. 예외적으로 제한속도를 시속 40㎞ 이상으로 허용하던 일부 스쿨존의 제한속도도 시속 30㎞로 낮춘다.

경찰청은 학교 주변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어린이보호구역·통학버스 안전대책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경찰은 일반 교차로에서 출근길 교통관리를 하던 경찰관 620명을 어린이보호구역으로 전환 배치하고, 보도와 차도가 분리되지 않거나 폐쇄회로(CC)TV 카메라가 없는 곳 등 사고 우려가 큰 보호구역에는 등교뿐만 아니라 하교 시간대에도 경찰관을 배치할 계획이다.

내년 상반기 중 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 보호구역에 무인단속 장비를 늘리기 위해 이달 중 지방자치단체, 녹색어머니회 등과 함께 설치기준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와함께 원활한 도로소통을 위해 제한속도를 시속 40㎞ 이상으로 운영하는 일부 보호구역의 제한속도를 시속 30㎞로 낮춘다. 다만 경찰은 급 감속으로 인해 사고 위험이 커질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단계적으로 감속을 유도할 계획이다.

내년부터 집중 관리 보호구역도 늘린다. 현재 사고 다발 보호구역 선정 기준은 '보호구역 반경 200m 이내에서 2건 이상의 어린이 사고가 발생한 경우'인데, 내년부터는 '300m 이내에서 2건 이상'으로 확대된다.

또 어린이 시야를 가려 사고 위험을 높이는 불법 주정차에 대해 지자체와 계도·단속하고, 어린이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하교 시간대인 오후 2-6시에는 캠코더와 이동식 단속 장비를 활용해 집중 단속한다.

경찰은 보호구역 내 신호등이 없는 횡단보도에서 차량이 반드시 일시 정지 후 서행하도록 하고, 보호구역 내 주정차 위반 차량에 대한 범칙금·과태료를 인상하도록 도로교통법과 시행령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경찰청은 앞으로 통학버스 합동 점검을 정례화하고, 보호구역 내 통학버스 승하차 구역을 별도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