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해선 '서울 직결', 최적안 좁혀나갈 때

2019-12-01기사 편집 2019-12-01 18:03:10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서해선 복선전철의 '서울 직결' 대안 노선 마련을 위한 충남도의 움직임이 구체화되고 있다. 최근 천안에서 정책자문회의를 열어 대안 노선별 주요 검토 사항과 국가 철도사업 정책 등에 대한 정보를 자문위원들과 공유하고 나선 것도 그 연장선으로 이해된다. 나아가 서해선 직결 문제를 풀어가는 과정에서 정부 당국과 상대할 때 대등한 힘의 균형을 잃지 않으려는 심산도 읽혀진다. 일종의 수(數)싸움 면에서 또 다른 기회가 될 수 있는 이유다.

충남도의 서해선 직결 대안 노선 검토 작업은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신안산선과의 직결 문제가 여의치 않게 된 현실과 무관치 않다. 서해선 철도 차량과 신안산선 철도 차량의 속도 격차로 인한 시설 규모, 운영방식 등에서 차이가 난다면 여기에만 매달리는 게 옳다고 보기는 어려워졌다. 바로 이 지점에서 비롯된 고민의 산물이 대안 노선 도출을 전제로 한 연구 용역 추진이며, 이에 아이디어와 지혜의 깊이를 더하기 위해 충남도는 관련 분야 전문가 집단의 정책자문단을 꾸린 것으로 보면 맞다. 서해선 건설의 본래적 정책 목표는 충남 홍성과 여의도 간 1시간대 주파로 압축된다. 대안 노선 모색도 이 가치에서 출발하며 훼손되어 질 수 없음은 물론이다. 앞으로 도출될 최적 대안 선정은 이 명제와 조건을 충족시켜야 한다. 이는 자문위원들이 "수요와 편익, 경제성(B/C)분석이 선행돼야 한다"고 조언한 대목과도 맥을 같이 한다. 자문위원들이 여객 운행은 물론 화물·물류, 남북 연결철도 등 정책적 측면에 대한 다원적 검토를 지적한 것도 시사적이다. 서해선 서울 직결 논리가 더욱 강고화해질 수 있어서다.

홍성-경기 송산 90km를 잇는 서해선 공정율은 현재 55%이며 2022년 완공목표다. 이 일정에 맞춰 늦지 않게 서해선 직결 대안 노선을 제시할 일이다. 그러면서 서해선 직결 최적안의 경우 서울과의 물리적 연결논리를 초월하는 핵심가치들의 '교직(交織)'이어야 한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