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복합 과학문화 공간 기초과학연구원(IBS) 과학문화센터 10일 개관

2019-12-04기사 편집 2019-12-04 16:40:39      주재현 기자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시민 개방형 공간인 기초과학연구원(IBS) 과학문화센터 내 과학도서관에서는 교양 과학서적·과학다큐·해외 과학잡지 등 2만여 권의 자료를 열람할 수 있다. 사진=IBS 제공

과학도시 대전에 도심 속 복합 과학문화 공간이 들어선다.

기초과학연구원(IBS)은 오는 10일 IBS 과학문화센터를 개관한다고 4일 밝혔다.

IBS 과학문화센터는 시민 개방형 공간으로, 일반 시민들과 과학자들이 모여 교류·소통하며 과학문화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설계됐다.

총 3층이며 층별로 과학도서관, 전시·홍보관, 사이언스 라운지 등 시설들이 자리 잡았다.

2만여 권의 자료를 소장한 과학도서관은 교양 과학서적·과학다큐·해외 과학잡지 등을 갖췄으며, 교양과학 분야 원서 3700여 권을 비롯해 소장 자료의 60% 이상이 과학도서다. 이와 함께 네이처, 사이언스, 셀 등 국제학술지 인쇄본도 열람할 수 있다.

연구기관 존(Zone)에서는 정부출연연구기관의 발행물과 단행본을 통해 과학 연구기관의 역할과 업적을 살펴볼 수 있다. 과학문화센터 홈페이지 회원 가입을 하면 국내 교양과학분야 전자책 249종도 열람 가능하다.

IBS 홍보관에서는 지하 1100m 깊이 실험실 예미랩을 가상현실(VR)로 체험하는 공간과 함께 IBS의 집단·대형·장기 연구 사례를 체험형 콘텐츠로 즐길 수 있다.

3층 사이언스 라운지는 영상자료를 시청할 수 있는 '시네마루프', 개인 PC 이용·토론 등이 가능한 '사이언스 갤러리', 루프탑 '가든 테라스' 등 공간으로 채워졌다.

개관기념 행사도 마련됐다. 10일 오후 7시 김훈 소설가와 장석복 IBS 분자활성 촉매반응 연구단장이 '소설가로 산다는 것, 그리고 과학자를 산다는 것'을 주제로 북콘서트를 개최한다. 사전신청 페이지에서 참가할 수 있다.주재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기초과학연구원의 집단·대형·장기 연구 사례를 체험형 콘텐츠로 즐길 수 있는 과학문화센터 내 홍보관. 사진=IBS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