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과학부 '소재·부품·장비관련 사업 특정평가 추진계획(안)' 심의·의결

2019-12-05기사 편집 2019-12-05 16:18:04      주재현 기자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일 제2회 소재·부품·장비 기술특별위원회를 개최, '소재·부품·장비관련 사업 특정평가 추진계획(안)' 등 5개 안건을 심의·의결 했다.

소재·부품·장비 사업에 대한 성과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이번 계획(안)에는 37개 연구개발 사업에 대한 특정평가를 해마다 실시해 사업 추진상의 문제점을 개선·보완하고, 차년도 예산 배분·조정과도 연계하는 계획이 담겼다.

과기부는 이를 위해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 전기전자, 기계금속, 기초화학 등 6대 분야별로 평가단을 구성, 분야별 특성에 따라 평가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 부처 및 연구자의 평가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과기부의 중간평가를 면제하고, 평가 자료요구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평가기준을 연구개발 결과의 기업 활용도 등에 중점을 두고 수요자 중심의 평가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주재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