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반려견도 톡소플라즈마증 감염 주의"

2019-12-08기사 편집 2019-12-08 12:54:46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그동안 고양이를 통해 주로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졌던 톡소플라즈마증(인수공통전염병)이 반려견에서도 검출돼 주의가 요구된다.

8일 대전시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9-11월 반려동물 축제 현장과 동물병원 내원 반려견 250두를 대상으로 진드기 매개 질환인 라임병, 아나플라즈마증, 에르리키아증과 모기 매개 질병인 심장사상충증, 톡소플라즈마증 등 인수공통전염병 검사를 실시했다.

검사 결과 심장사상충증 3마리, 아나플라즈마증 2마리, 톡소플라즈마증 7마리 등 모두 12마리가 인수공통전염병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톡소플라즈마증은 일반적으로 고양이 분변을 통해 사람이나 다른 동물에 전파되는 전염병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번 검사에서 고양이뿐만 아니라 반려견도 톡소플라즈마증에 다수가 감염된 것으로 나타나 반려견 견주들도 주의가 요구된다.

전재현 대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진드기와 모기에 대한 주의도 필요하지만 산책 시 목줄을 하지 않고 산책하는 경우 다른 동물의 배설물에 접촉해 인수공통전염병에 감염되기 쉽다"며 "반려견과 산책 시 반드시 목줄을 하고 배설물이 생겼을 경우 즉시 수거해 인수공통전염병 전파를 방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