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신·침술·부항 후 헌혈 못 하는 기간 1년→6개월

2019-12-08기사 편집 2019-12-08 16:46:27

대전일보 > 사회 > 건강/의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앞으로 문신 등을 하고서 헌혈을 할 수 없게 한 기간이 줄어든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의 '헌혈기록카드 고시 일부개정안'을 행정 예고했다고 8일 밝혔다.

개정안을 보면 헌혈기록카드 문진 사항 중 문신(반영구화장 포함), 침술·부항(사혈), 피어싱(귀뚫음 등), 사마귀·점 제거에 대한 헌혈 금지 기간을 현 1년에서 6개월로 조정한다.

복지부는 또 혈액 사고를 방지하는 걸 목표로 한 혈액관리법 개정안을 공포하고 시행에 들어갔다.

개정 혈액관리법에 따르면 안전하고 적정한 혈액 사용을 위해 보건복지부령으로 정하는 의료기관의 장은 수혈관리위원회와 수혈관리실을 설치해야 한다.

혈액 관련 업무를 전담하는 인력을 두고 혈액원과 의료기관은 혈액 공급량·재고량·폐기량 등의 정보를 반드시 제출하도록 했다.

혈액원은 사업계획, 예산안, 수입·지출결산서 등을 제출하도록 의무화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