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교육국제화역량 인증 기준 강화에 지역 대학 '온도차'

2019-12-08기사 편집 2019-12-08 17:31:13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부가 외국인 유학생 유치 및 관리 기준 강화 계획을 내논 가운데 이에 대한 지역 대학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향후 '어학연수과정 단독평가 도입' 등 기준 강화에 대해 부담감을 드러내는 대학이 있는 반면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는 서로 다른 전망이 나오고 있어서다.

8일 지역 대학 등에 따르면 교육부는 지난 5일 내년부터 시행 예정인 3주기 교육국제화역량 인증제 기본계획(안)을 발표했다.

교육국제화역량 인증제는 외국인 유학생 유치·관리가 우수한 대학에 유학생 비자 발급 절차 간소화 등 혜택을 주는 제도다.

가장 큰 변화는 어학연수기관에 대한 질 관리 필요성을 반영, 내년부터 학위과정과 어학연수과정을 분리해 독립적으로 평가한다는 점이다. 기존에는 학위과정과 어학연수과정을 통합평가했다.

또 외국인 유학생 입학과정 심사 시 선발절차 공시여부 등을 개략적으로 확인한 2주기와 달리 입학계획 수립여부, 입학공시 및 입학전형의 적절성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하게 된다.

이와 함께 유학생 관리 부실대학에 대한 관리도 강화된다. 인증 미신청 대학이라도 유학생이 1명 이상 재학 중인 경우 매년 유학생 관리역량의 유무를 심사한다.

심사결과, 부실 대학으로 판단될 경우에는 사증발급 심사를 강화·제한하고 교육부의 국제화 정책·사업에서 배제한다.

대전의 한 대학 관계자는 "어학연수 과정에 대한 독립 평가가 진행되면 기존보다 불리한 평가를 받는 대학이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며 "학위과정에 비해 어학연수 과정은 유학생 관리가 쉽지 않아,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대학 관계자는 "기준이 강화되면 신경은 써야겠지만 학위과정 유학생을 주로 유치하는 대학의 경우에는 부담이 덜 할 것"이라며 "유학생을 유치하는 과정에서 어느 정도 검증을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2019년 기준 대전지역 대학별 외국인 유학생은 대전대 335명, 목원대 161명, 배재대 393명, 우송대 2172명, 충남대 934명, 한남대 421명, 한밭대 165명 등이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