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내 유치 국내기업 신규 가동·투자 급증

2020-01-14기사 편집 2020-01-14 09:39:34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지난해 749개사 3조 7363억…전년보다 33개사 1조 1208억 늘어

충남도내 유치 기업 중 지난해 공장을 준공한 업체는 749개사, 이들 기업의 투자금액은 3조 7363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도에 따르면 충남도가 유치한 국내기업들의 지난해 투자 금액과 고용 인원, 공장 부지 면적 등이 전년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충남지역에 공장을 새롭게 준공해 가동에 들어간 업체 수는 총 749개로, 이는 2018년 716개 기업보다 33개가 늘어난 규모다.

이를 시·군별로 보면 천안 261개, 아산 138개, 당진 87개, 서산 59개, 금산 57개 순으로 대부분 충남 서북부 지역에 쏠려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업종별로는 조립금속기계 200개, 식품 104개, 비금속 97개, 전기전자통신 89개, 자동차 부품 50개 등의 순이다.

이들 기업의 투자 금액은 2018년 2조 6155억 원에서 지난해 3조 7363억 원으로 무려 1조 1208억 원이 늘었다.

고용 인원은 1만 3412명에서 1만 4493명으로, 부지 면적은 487만 3340㎡에서 525만 7309㎡로 각각 늘어났다.

이처럼 충남에 대한 기업 투자가 증가한 것은 2018년 11월 도외 기업이 본사 및 공장을 충남으로 이전할 경우 설비 투자 금액의 10% 범위 내에서 지원을 추가한다는 내용의 조례를 개정·시행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본사 이전 기업 이주 직원을 대상으로는 개인 당 150만 원, 세대 당 1000만 원을 지원 중이다.

도 관계자는 "수도권 규제 완화와 국내·외 경기 위축 등으로 기업의 투자 심리가 좀처럼 살아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인센티브 확대가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앞으로도 우량 기업 유치에 역량을 집중, 지역 내 경제 선순환 체계를 구축해 나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올해 지역특화산업 및 첨단산업을 중심으로 750개사가 준공·가동할 수 있도록 하고, 75개사와 투자유치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며, 25개 기업에 대해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을 지원할 계획이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