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IBS 연구단, 열대 지역 온도 증가 메커니즘 밝혔다

2020-01-14기사 편집 2020-01-14 10:17:56      이수진 기자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열대 지역 온도가 지구 평균에 비해 빠르게 상승하는 원리가 밝혀졌다.

기초과학연구원(IBS) 기후물리 연구단 악셀 팀머만 단장 연구진은 14일 아열대 지역에서 발생한 온실기체가 열대 지역 온도 상승을 부채질하는 효과가 있음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대기 중에 배출된 온실기체 온실기체로 지구의 평균 온도가 증가하는 것은 잘 알려져 있지만, 열대 지역이 지구 나머지 부분과 다른 온도 상승을 보이는 이유는 베일에 싸여 있어 기후과학자들의 주요 관심사였다.

연구진은 열대 온도 상승 원인을 밝히기 위해 기후모형으로 이산화탄소 농도에 따른 대기 및 해양순환 과정을 분석했다. 실험결과 아열대 지역 이산화탄소는 같은 양의 열대 지역 이산화탄소보다 열대 해수면 온도를 40% 더 상승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로 지구 온난화 과정에서 서로 다른 지역들이 주고받는 영향을 분석하는 새로운 방법을 제시해 온난화의 지역 불균형연구를 한 단계 발전시켰다"고 말했다. 이수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