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세균 국무총리 "소통과 협치" 강조

2020-01-14기사 편집 2020-01-14 17:24:18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경기활성화, 사회통합, 공정성 강화 등 3가지 방안 제시

첨부사진11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6대 총리 취임식에서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가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취임 일성으로 소통과 협치를 강조했다.

정 총리는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취임식을 갖고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으로 경제활력 제고 △소통과 협치로 사회통합 △사회의 공정성과 안전 강화를 정부 기조로 삼았다.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경제의 활력을 높이기 위해 신산업에 대한 사후규제 도입과 같은 과감한 규제개혁을 통해 불확실성을 줄이고, 기업가정신을 고양하는데 정부의 사활을 걸겠다고 약속했다.

소통과 협치로 사회통합을 위해 정 총리는 "다원화된 사회에서 행정부가 모든 것을 해결할 수는 없다"며 "첨예한 갈등 사안에 대한 국민 의견을 경청하고, 국회와는 소통을 넘어 실질적인 협치를 이뤄나가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또 "사회의 공정을 높이고 나라의 안전을 다지기 위해 사회 각 분야의 불공정을 개선하고, 보다 튼튼한 사회 안전망 확충으로 불평등과 양극화 해소의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 공직자에 대해서도 "전문성을 키우고, 부처 간 벽을 허무는 협업의 역량도 갖춰야 한다"며 자기주도형 혁신과 소통, 적극적 행정을 주문했다.

이를 통해 공직사회의 신뢰와 권위를 회복하고, 국민과 함께 호흡하는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부'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