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여야 반응

2020-01-14기사 편집 2020-01-14 17:39:50      이호창 기자 hcle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정치·경제·외교·안보 등 각 분야의 현안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을 두고 여야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보수 성향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새로운보수당은 이날 기자회견에 '남 탓', '가짜뉴스', '망상' 등이 가득했다며 혹평을 내놓은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국정운영 전반에 대한 폭 넓은 대화와 진솔한 답변이 있었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정의당과 민주평화당, 대안신당은 긍정적인 면과 동시에 미흡한 점도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창수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100분의 시간이 지나고 남은 것은 아무 것도 없었다"며 "정치는 국회 탓, 경제는 언론 탓, 안보는 시간 탓도 모자라 심지어 조국 사태는 국민 탓으로 돌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차라리 청와대 참모들을 모아 주입식 교육을 하든가, 친문 팬클럽 행사를 여는 게 나을 뻔했다"며 "온 정신으로는 차마 끝까지 볼 수 없는 신년 회견이다. 다시 보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정치·경제·외교·안보를 파탄 내고 자신에게는 관대한 문 대통령의 망상만 있는 기자회견이 아닐 수 없다"며 "헛된 망상은 대통령의 특권이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이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향해 '저는 크게 마음의 빚을 졌다고 생각한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거론, "조국 한 명과 국민을 맞바꾼 대통령이 개탄스럽다"고 덧붙였다.

권성주 새보수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청와대가 기획하고 몽상가 대통령이 앵커가 된 대국민 가짜뉴스 주입이었다"며 "즉답은 피하고 대통령이 보고 싶고 믿고 싶은 것만 늘어놓는 거짓 국정홍보 시간"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유상진 정의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교착 상태에 이른 한반도 평화 문제에 대해 낙관적 시각과 헤쳐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은 다행이며, 지난 조국 사태에 대해서 송구하다는 입장을 밝혔는데 이는 마땅한 태도"라면서도 "부동산 문제에 대해서는 명백한 실정이라는 것을 인정해야 하며, 호르무즈 파병 문제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반대하는 입장을 내놔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 대통령은 국정 현안 전반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진솔하게 답변하며 국민에 더 가까이 다가섰다"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 검찰개혁 등 사회 개혁 완수, 국민통합, 규제혁신, 민생경제, 균형발전, 인구 대책, 정치, 외교 등 국정운영 전반에 대한 폭 넓은 대화가 이뤄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확실한 변화를 통해 국민의 삶을 더 따뜻하게 만들겠다는 문 대통령의 다짐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고, 이에 깊게 공감한다"며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이제 총선 승리로 국민과 함께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여정을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