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설날 떡국의 모든 것… 떡국 유래와 다양한 요리까지!

2020-01-20기사 편집 2020-01-20 14:01:24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새해 첫날인 설날에 떡국을 먹는 이유는 무엇일까"

최근 핵가족화 등으로 명절 풍경이 변하고 있으나 음력 1월 1일인 설날이면 차례를 지내고 아랫사람이 윗사람에게 새해 첫 인사인 세배를 하고 덕담을 나눈 후 떡국을 함께 먹는다. 설날 떡국을 먹으면 나이 한 살 더 먹는다는 말도 있다. 민족 고유의 명절 설날이 성큼 다가온 가운데 설 명절 대표 음식인 떡국의 유래, 다양한 요리방법 등에 대해 살펴본다.

옛 선조들은 새해 첫날 흰 떡과 자극적이지 않은 국물을 먹으며 한 해의 평안과 풍요를 기원했다. 떡국의 재료인 가래떡에는 장수를 기원하고 한 해를 밝게 보내자는 의미가 담겨있다. 특히 엽전과 비슷한 모양의 가래떡으로 떡국을 만들며 1년 동안 재화가 풍성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고 한다.

김정현 배재대 가정교육과 교수(식생활교육대전네트워크 상임대표)는 "설날의 어원은 크게 세가지 설(說)이 있다"며 "첫 번째 가설은 '낯설다'라는 단어에서 '설'이 유래했다는 것인데 묵은 해가 가고 새해가 와 익숙하지 않은 날을 '설날'로 부른 것이다. 또한 '새해 새날이 시작되는 날'이라는 뜻의 '선날'이 '설날'로 바뀌었다는 가설과 '조심히 가만히 있다'라는 의미의 옛말인 '섦다'에서 온 것으로 보는 이야기도 전해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교수는 "설날에 먹는 떡국은 나이를 한 살 더 먹는 떡이라 해 '첨세병(添歲餠)'으로도 불렸다"며 "열양세시기에 따르면 우리 조상들은 아이들에게 나이를 묻지 않고 '떡국을 몇 그릇 먹었느냐'고 물어봤다고 한다"고 말했다.

떡국. [사진=대전일보DB]


떡국은 맑은 장국에 흰 가래떡을 썰어넣고 끓인 설 대표 음식으로 뽀얀 국물에 가래떡을 넣고 끓인 후 프라이팬에 달달 볶은 볶은 소고기와 지단 등 고명을 올리면 맛과 영양이 가득한 떡국 한 그릇이 완성된다.

최근 흰색 떡이 아닌 치자, 백년초 등 천연재료로 형형색색 색깔을 낸 떡을 넣는 이색 떡국이 인기다. 또 겨울 제철인 매생이, 만두 등 다양한 재료를 곁들이거나 들깻가루를 넣으면 고소한 맛이 더해진다.

떡국과 잘 어울리는 음식에는 물김치가 있다. 과일이나 채소 등을 다양하게 넣어 만든 시원한 물김치만 있으면 다른 반찬은 없어도 괜찮다.

김정현 교수는 "건강한 떡국을 만들기 위해 사골, 소고기육수 대신 멸치육수를 사용해도 좋다. 한국인은 예로부터 밥심으로 산다고 하듯 쌀을 주식으로 하는 민족"이라며 "최근에는 여러 이유로 쌀 소비가 줄어들고 있는데 하루세끼 밥으로 먹는 쌀의 소비량도 줄어들지만 쌀로부터 만들어진 떡류의 소비도 줄고 있다. 건강한 한국인의 먹거리를 위해 하루세끼 정량의 쌀을 소비하고 쌀로부터 나오는 증류와 떡류 등 제품에 관심을 갖고 적극 활용하는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1떡국. [사진=대전일보DB]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