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산림청, 산림교육전문가 근무복 새 디자인 개발

2020-02-13기사 편집 2020-02-13 10:23:52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산림교육전문가 사파리 재킷. 사진제공=산림청

산림청은 숲해설가, 유아숲지도사 등 산림교육전문가의 근무복을 새로운 디자인으로 만들어 보급한다고 13일 밝혔다.

기존 근무복은 덥고 불편할 뿐 아니라 통일성도 부족해 현장 활용도가 낮았다. 산림청은 현장 조사와 전문가 자문을 거쳐 디자인, 규격, 소재 등에 대한 기준을 마련한 후 새로운 디자인과 색상을 결정했다.

산림교육전문가 근무복은 재킷·내피·조끼·모자 2종 등 5종으로 구성되며 현장 활용도를 높일 수 있는 색상과 소재가 적용됐다.

재킷과 내피는 '숲'의 상징성을 나타내는 엷은 녹색 색상 계열을 기본 바탕으로 하고, 신뢰감을 높일 수 있는 남색 색상을 조각 배색으로 추가했다고 산림청은 설명했다.

조끼는 통기성이 우수한 메시(그물망) 스트레치 경량 소재를 적용해 활동성을 높였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