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2월 임시회' 앞둔 여야 현안 두고 공방

2020-02-13기사 편집 2020-02-13 15:25:25      이호창 기자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민주 "2월 국회서 고용연장 논의하자"…민생 입법 압박 '맞불'

'2월 임시회' 일정을 앞둔 여야가 13일에도 공방을 이어갔다.

여당은 이번 임시국회에서 코로나 19 대응과 민생 현안을 논의하자고 야당을 압박하고 있다. 반면 야당은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수사와 직접적인 사과를 촉구하는 등 공세를 퍼붓고 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20대 국회도 마지막까지 해야 할 일을 최선을 다해서 해야 한다"면서 "법사위에서 처리해야 할 민생법만 170여 건으로, 이 중에는 코로나 대응 3법인 검역법, 의료법, 감염병 예방관리법도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법사위를 포함해 모든 상임위에서 법안 처리 일정에 서둘러줄 것을 야당에 요청한다"고 했다.

민주당은 국회 차원의 코로나 19 특위 구성 과정에서 한국당이 '우한 폐렴' 명칭을 고집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에서 "한국당과 일부 언론은 우한 폐렴이라는 용어가 국회 특위 명칭에 꼭 쓰여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면서 "차라리 보수통합 신당의 당명도 '우한 폐렴 퇴치당'으로 하는 게 어떤가"라고 비꼬았다. 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고용연장 문제에 대한 논의도 야당에 촉구했다. 다만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이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기소 검사 분리 방안에 대한 야당의 공세에 공식 대응은 삼갔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은 이날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수사와 직접적인 사과를 촉구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침묵은 묵시적인 혐의 인정"이라며 "모든 사람이 그렇게 생각하는 그 몸통, 문 대통령의 행적과 혐의를 철저히 파헤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 퇴진 시위가 있으면 광장에 나와 직접 소통하겠다고 한 약속을 기억하라"며 "대통령은 당당하다면, 당당히 수사에 응하라"고 말했다.

하태경 새보수당 공동대표도 "선거개입 사건은 달나라에서 일어난 건가. 문 대통령과 청와대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있고, 국가 지도자로서 책임을 느낀다면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과 새보수당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도 협공했다. 추 장관이 정권 수사라인에 대한 교체 인사, 울산 사건 공소장 공개 거부, 수사지휘권 관련 발언과 수사·기소 분리 주장 등으로 일관되게 '수사 방해'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