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통합당, 새벽에 최고위 열어 부산 금정 등 4곳 공천취소

2020-03-25기사 편집 2020-03-25 18:44:21

대전일보 > 정치 > 4·15 총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황교안 '막판 뒤집기' 승부수(?)... 이석연 "2곳 수용불가, 민경욱 추천무효"

미래통합당이 막판까지 지역구 공천을 둘러싼 논란에 휩싸였다. 통합당은 후보등록 하루전인 25일 새벽 긴급 최고위를 통해 부산 금정, 경북 경주, 경기 화성을, 경기 의왕·과천 등 4곳 선거구의 공천을 취소했다. 이 같은 이례적인 막판 뒤집기는 황교안 대표의 승부수로 평가되면서 최종 결과 및 민심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부산 금정은 공관위원인 김세연 의원이 불출마한 곳으로 김종천 영파의료재단 병원장, 백종헌 전 부산시의회 의장, 원정희 전 금정구청장의 3자 구도에서 백 전 의장이 배제된 채 경선이 치러져 김 원장이 이긴 곳이다. 현역인 김석기 의원이 컷오프를 당한 경주에선 박병훈 전 경북도의회 운영위원장이 김원길 통합당 중앙위원회 서민경제분과위원장을 경선에서 이겼다. '청년벨트'로 지정된 경기 화성을과 경기 의왕·과천에선 각각 한규찬 전 평안신문 대표와 이윤정 전 여의도연구원 퓨처포럼 공동대표가 전략공천됐다.

통합당 최고위에선 이들 4곳의 후보자 경쟁력, 신상, 경선 방식 등에 문제가 있다며 공관위에 재의를 요구했지만, 공관위가 원안을 고수하자 최고위가 직권으로 이를 무효로 하고, 강행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당 최고위는 당헌·당규상 '불법 선거운동이나 금품수수 등 현저한 하자가 있는 것으로 판명됐을 경우 최고위 의결로 후보자 추천을 무효로 할 수 있다'는 규정을 활용했다는 입장이다. 황 대표는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당헌·당규에 따라 처리를 한 것"이라며 "국민 중심 공천, 이기는 공천이 돼야 한다는 측면에서 최고위가 판단한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당내에서부터 거센 비판과 후폭풍이 일고 있다. 공관위 재논의 절차를 거치지 않고, 최고위 직권으로 공천이 확정된 자리를 기습 무효화 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기 때문이다. 당장 이준석 최고위원은 "김원성 최고위원 공천을 무효로 하면서 이 규정이 사용됐는데, 최소화해서 사용해야 할 규정임에도 확장적으로 쓰고 있다"고 지적하며, 회의도중 퇴장하기도 했다.

한편 공관위는 이날 저녁 긴급회의를 갖고 부산 금정과 경북 상주에 대해선 최고위 의견을 받아들여 공천자를 변경한다면서도 나머지 지역인 경기 의왕·과천과 경기 화성을은 최고위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결정했다. 또한 앞서 최고위의 재의 요구로 경선으로 변경된 끝에 민경욱 의원이 승리한 인천 연수을 지역구 공천 결과와 관련해 민 의원의 추천을 무효로 하고, 민현주 전 의원을 추천하는 안을 마련해 최고위에 전달하기로 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