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총선 후보 등록, '될성부른 떡잎' 누군가

2020-03-25기사 편집 2020-03-25 18:44:57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오늘 내일 이틀간 4·15 총선 출마자들의 후보등록이 실시된다. 선거법상 공식 선거운동은 후보등록 후 6일째인 다음 달 2일부터 13일간 허용된다. 각당의 지역구 공천자와 비례대표 순위는 거의 확정 지었다. 이들이 관할 선관위에 후보등록 신청을 마치면 본선행이 기정사실화된다. 소중한 한 표를 쥐고 있는 지역구민들 앞에 복수의 선택지가 놓일 것이고, 이들 중 한명에 대한 결정의 시간을 보내야 한다.

21대 총선이 충청권에 던지는 메시지는 더 없이 각별하다. 선거구별로 경합 후보중 하나를 골라야 하는 형식논리 면에서는 크게 다를 바 없겠지만 지역민들 '선택의 총합'이 어떻게 구성되느냐 하는 문제는 충청의 정치적 포지셔닝과도 밀접한 관련성을 맺게 된다는 점에서 유권자들의 집단적 각성이 요구되는 측면이 있다 할 것이다. 총선에서 정파 및 진영 논리가 작동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노릇이고 모르긴 해도 이게 개별 선거구는 물론, 인접 선거구 연계성 확장에도 자극제가 될 것이라는 게 경험칙이다. 중요한 것은 유권자 표심의 균형감각임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다만 이번 총선을 관통하는 균형감각이 충청 여론의 장 바구니에 여야 후보를 안배해 구매하는 식의 수동적 투표 행태로 귀결되는 특징이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 다시 말해 충청권 4개 시·도 28개 선거구별로 한명을 선택하되 소속 정당이나 의원 선수 등으로 인한 선입견 이미지에 구속되지 않아야 시쳇말로 '될성부른 떡잎'을 찾아내는 선구안이 흐릿해지지 않는다 얘기다. 누가 지역구를 대표한 인물로서 손색이 없는지, 그렇다면 그 이유는 무엇인지에 대한 사고를 최대한 숙성시키고 나면 한 표를 던지는 전략적 행동을 취하는 게 그리 어려운 것은 아닐 터다.

후보군 면면을 살피는 작업과 함께 충청권 발전과 직결된 현안 사업 리스트가 길어지고 있는 현실을 진지하게 직시할 일이다. 현실 기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28석의 조합'이 걸려 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