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文대통령, 한국판 뉴딜 추진 경제위기 극복

2020-05-21기사 편집 2020-05-21 17:00:57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문 대통령, 산업계 만나 "비상한 각오로 위기극복·일자리 지키기 협력해달라" 당부
"한국판 뉴딜 추진으로 산업 생태계 지킬 것" 다짐도

첨부사진1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무역협회 대회의실에서 '위기 극복을 위한 주요 산업계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국내 주요 기업 경영진을 만나 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정부의 노력을 설명하며, 산업계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그러면서 한국판 뉴딜 추진으로 산업 생태계를 지키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국무역협회에서 열린 '위기극복을 위한 주요 산업계 간담회'에 참석, 17개 기업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산업과 일자리 모두 위기 상황이지만, 우리는 위기를 극복하며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왔다"며 "기업·정부·국민이 합심하면 코로나 산업위기를 극복하고 디지털경제 시대의 강자로 거듭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선 현재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상황에 대해 "최근 세계적인 국경봉쇄와 이동제한으로 항공·해운업이 직접 타격을 받았다"며 "자동차·조선업의 부진은 기계·석유화학·철강·정유 등 후방산업의 어려움으로 이어지고 수출시장도 정상적이지 않다"고 진단했다. 이어 "중소 협력업체의 일감이 줄었고, 2차·3차 협력업체로 갈수록 피해가 더 심각하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이 같은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한국판 뉴딜 정책을 강력히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한국판 뉴딜을 신속히 추진하겠다"며 "경제 회복과 미래 경쟁력 확보, 일자리 지키기와 고용 안전망 확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디지털경제 경쟁력 강화와 관련, "코로나로 가속화된 디지털경제 시대는 더 과감하고 빠른 변화를 요구한다"며 "기업들의 혁신 노력을 응원하면서 정부도 미래기술 인재 양성에 힘쓸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어 "변화를 기회로 삼고 도전하는 젊은이들에게 더 많은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며 "기업에 필요한 인재를 키워 디지털경제의 핵심역량이 강화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산업계의 적극적인 협조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와 경제계 간의 협력은 물론 업종 간,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노사 간 협력이 절실하다"며 "산업생태계 전체를 지킨다는 비상한 각오로 일자리를 지키고 산업과 경제를 반드시 살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주요 산업의 대표 기업과 함께 산업위기 극복과 고용안정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간담회에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 항공, 해운, 기계, 자동차, 조선, 정유, 석유화학, 철강, 섬유 등 9개 업종 대표가 참석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