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교육청, 학교 등교수업 지원 비상근무 강화

2020-05-21기사 편집 2020-05-21 17:34:17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대전시교육청 [사진=대전일보DB]

대전시교육청은 등교수업 시작에 따라 24시간 학교 상황에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비상근무 체제를 강화한다고 21일 밝혔다.

학교 별로 생활 속 거리두기 안내와 코로나19 상황실 근무 강화, 24시간 비상연락체계 정비 등을 통해 등교수업 중인 학교가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모든 학교는 교육활동 중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하루 2회 이상 발열체크를 해야 하며 수업 시 학생 간 거리도 1m 이상 확보해야 한다. 교실 내 손소독제 등을 비치해 수시로 개인위생 관리에 임해야 한다.

의심 증상 학생이 발생할 경우 보건용마스크를 착용하고 일시적 관찰실로 이동한 후, 119에 신고하면 소방서 구급대가 출동해 선별진료소, 병원 이송·귀가를 지원할 예정이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학교에서 모든 교육활동 중 생활속 거리두기를 철저히 준수해 1명의 확진자가 나오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비상 상황 시 신속하게 대응해 학교 내 집단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