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사설] 대중교통 마스크 의무화 외면하는 대전시

2020-05-21기사 편집 2020-05-21 17:57:09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시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효율적 조치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마스크 착용과 관련, 대중교통 이용 시 의무화하는 방안에 대해 미적거리는 모양이다. 법적 근거가 미약하고 운수업체의 반발을 부를 수 있다는 이유에서라고 한다. 이미 타 지자체들이 대중교통 이용 승객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승차를 제한하는 등의 조치를 시행하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마스크 착용이 시민생활 불편을 초래한다든가, 마스크 구입 자체가 어렵다면 달리 볼 수 있겠지만 이유가 고작 이뿐이라면 실망스런 일이 아닐 수 없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등은 마스크 착용은 나와 모두를 지키는 에티켓이라며 버스나 지하철 이용 시 마스크 착용, 대화 자제, 사람 간 거리 유지, 혼잡시 다음차 이용, 수시 환기 등의 수칙을 안내하고 있다. 철도공사도 열차 이용 시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면서 이를 준수하지 않을 경우 열차 이용이 제한될 수 있다는 안내 문자를 발송하고 있다. 서울을 비롯해 부산, 인천, 대구 등 광역자치단체는 물론 이웃 충북 청주시나 경기 구리시 등 기초자치단체에서도 대중교통 뿐만 아니라 주민센터, 행정복지센터, 도서관, 박물관 등 공공청사 출입 시에도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적용 중이다. 베트남, 태국 등 동남아는 물론 멀리 브라질 등 세계 각국은 공공장소와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법안까지 만들고 이를 위반하면 경중에 따라 벌금도 부과하는 강제력을 불사하고 있다. 약간의 불편은 있지만 다중을 위한 최선의 조치라는 것이다.

코로나19의 조기 종식을 이끌어내는 길은 방역수칙과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하는 데서 시작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한결같은 지적이다. 그 중에서도 마스크 착용은 가장 기본적이며 효과적인 방법으로 꼽힌다. 게다가 한국형 마스크는 우월성이 입증돼 전 세계 국가들의 수입 요청을 받고 있는 상태다. 이런 마당에 법적 근거 운운하며 대중교통 이용 때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외면하는 대전시의 태도는 납득하기 어렵다. 이미 잘 지키고 있는데 법적으로 의무화할 필요까지 있느냐고 반문한다면 너무 동떨어진 상황 인식이라고 꼬집지 않을 수 없다. 무엇이 시민의 안전을 위한 길인지만 생각하면 답은 쉽게 나온다. 시의 전향적인 태도변화를 요구한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