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우성사료문화재단, 대전 나눔명문기업 2호 가입

2020-06-29기사 편집 2020-06-29 16:56:13      김동희 기자 innovation86@daejonilbo.com

대전일보 > 문화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제공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재)우성사료문화재단이 '나눔명문기업'에 가입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가입식은 ㈜우성사료 한재규 대표이사와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정태희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참석자 모두가 철저한 발열체크 및 손소독을 마친 후 진행됐다.

(재)우성사료문화재단은 ㈜우성사료의 지역사회 상생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실현을 위해 지난 2009년 설립된 곳으로 매년 지역사회를 위한 나눔실천을 펼치고 있다. 또한,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도 더해져 누적 기부금액이 9억 원에 달한다. 특히, 지난 연말부터 기부한 금액만 6000여만 원에 달해 대전에서 2번째 나눔명문기업으로 가입됐다.

한재규 대표이사는 "지역의 소외된 이웃을 위해 임직원들과 더불어 앞으로도 나눔실천에 앞장서도록 노력하겠다"며 "㈜우성사료 또한 지속적으로 나눔실천을 이어가 대전의 또 다른 나눔명문기업으로 가입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나눔명문기업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주관하는 모금사업으로 3년 내 1억 원(약정) 또는 1억 원 이상(그린), 3억 원 이상(실버), 5억 원 이상(골드)을 기부하는 기업이 가입할 수 있다.김동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