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유은혜 교육부 장관 대덕초 방문 "교직원 노고 감사"

2020-06-29기사 편집 2020-06-29 17:28:22      박우경 기자 qkr9569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학부모위원장 간담회, 학부모 코로나 종식까지 현행 등교방식 유지

첨부사진129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이 대덕초를 방문해 급식실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오른쪽 설동호 교육감과 가운데 유은혜 부총리. 사진=대전시교육청 제공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9일 대전 대덕초에서 "코로나 19라는 예기치 않은 상황 속에서도 학생들의 교육과 성장은 지속돼야 한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등교수업 상황 점검을 위해 대덕초를 방문해 학부모 운영위원회, 교직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최근 대전 지역 내 코로나 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학부모들의 등교 중지 요구가 높아진 데 따른 행보로 풀이된다.

유 부총리는 건물 입구에서 발열체크를 거치고 일시적 관찰실과 보건실, 급식실 등을 순차적으로 점검했다. 이후 진행된 학부모·교직원 간담회에서는 최근 대전지역의 코로나 19 확산세에 우려의 목소리를 내면서, 등교 수업은 병행해야 한다는 기조를 내비쳤다.

유 부총리는 "다중이용시설과 다중판매시설에서 확진자가 발생해 학부모들의 걱정이 큰 것 같다"며 "교육부에서도 예의주시하며 걱정하고 있는 상황. 학생들의 교육은 지속적으로 유지하되, 방역에 필요한 것은 지원해나가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전국적으로 교내 'N차 감염' 사례가 현재까지 한 차례도 없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대전에서 지역 감염이 발생하면서 교내 감염에 대한 걱정이 많은데, 전국적으로도 학교 내 N차 감염 사례는 없다"며 "교직원과 시도 교육청, 학부모의 노력"이라고 덧붙였다.

비공개로 진행된 학부모 간담회에서는 2학기 등교 수업 방안에 관한 내용이 오갔다.

정방실 대덕초 학부모운영위원회 위원장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2학기에도 등교 수업과 온라인 수업이 병행되지 않을까 보고 있는 것 같다"며 "코로나 종식을 예측할 수 없으니, 현행처럼 등교· 원격 수업을 유지하는 것에는 공감한다"고 말했다.박우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우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