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박영순 민주당 의원, 법동 주공3단지 노후시설 개선사업비 확보

2020-06-29기사 편집 2020-06-29 17:44:30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박영순 민주당 의원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대전 대덕구)은 법동 주공3단지아파트(1488세대) 시설개선 사업예산 34억 5000만 원을 확보했다고 29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저소득층의 주거환경 개선과 주거복지 증진을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정부가 매칭펀드로 2009년부터 추진해 오고 있다.

확보된 사업예산은 다음달부터 연말까지 추진되는 시설개선사업에서 유지보수공사(21억 6000만 원), LED등기구 교체(11억 9000만 원) 등에 투입된다.

여기에 박 의원과 LH는 향후 아파트 주민을 상대로 수요조사를 실시하고 사업추진 과정에 주민들의 의견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주민 간담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박 의원은 "앞으로도 서민의 주거 안정 및 주거복지 확대를 위해 공공임대주택 환경개선에 지속적인 관심을 갖겠다"고 말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