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지방 공기업 경영실적 희비 엇갈렸다

2020-07-30기사 편집 2020-07-30 12:50:18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상하수도·도시철도 적자, 도시개발공사는 수익

첨부사진1지방공기업 결산 결과 주요 지표. 자료제공=행정안전부

지방공기업 결산 결과 상하수도 분야 공기업 등은 적자를, 도시개발공사는 수익이 늘어나는 등 희비가 엇갈렸다.

30일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405개 지방공기업의 2019년 결산 결과에 따르면, 지방공기업 유형 가운데 상·하수도와 도시철도 공기업은 손실을, 도시개발공사와 기타공사는 수익을 냈다.

상·하수도 공기업의 당기순손실은 1조4105억 원으로 전년도(1조865억 원)보다 29.8% 증가해 적자 폭이 크게 늘었다.

상수도 공기업 순손실은 2018년 871억 원에서 지난해 1922억 원으로 두배 이상으로 증가했고, 하수도 공기업은 같은 기간 9994억 원에서 1조2183억 원으로 21.9% 늘었다.

이 같은 흐름은 지난해 상·하수도 요금 현실화율(생산·처리 원가 대비 요금)이 하락해 당기순손실 증가로 이어진 것이라고 행안부는 분석했다.

상수도의 경우 요금 현실화율이 2017년 81.4%, 2018년 81.6% 등 80%대 초반을 유지하다 지난해 79.1%로 떨어졌다. 하수도 요금 현실화율은 2015년 37.3%에서 2018년 49.9%로 꾸준히 오르다 작년에 48.8%로 낮아졌다.

도시철도공사도 당기순손실은 2018년 1조549억 원에서 지난해 1조756억 원으로 소폭 늘어나며 적자행진을 이어갔다.

낮은 요금 현실화율과 무임승차손실 증가 등 구조적 요인으로 인해 적자가 지속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도시철도 요금 현실화율은 54.4%였고 무임승차손실만도 6300억 원에 달한다.

도시개발공사는 당기순이익 7451억 원을 냈다. 하지만 이익 규모는 전년도보다 22.8% 감소했다. 최근 5년 연속 당기순익을 냈지만 임대주택 분양수익 감소 등으로 흑자 폭이 줄었다.

지방공기업의 전체 부채는 개선조짐을 보이고 있다.

국내 405개 지방공기업 전체 부채비율은 34.4%로 전년도보다 2.9%포인트 하락했다. 자산은 205조 원으로 11조5000억 원이 늘었고 부채는 52조5000억 원으로 661억 원 감소했다.

지방공기업 부채비율은 2015년 65.2%, 2016년 57.9%, 2017년 41.6%, 2018년 37.3%, 2019년 34.4% 등으로 하락세를 이어갔다.

유형별로는 도시철도와 상·하수도는 부채가 감소한 반면, 도시개발공사와 기타공사는 부채가 늘었다. 도시개발공사의 경우 부채 규모가 35조6000억 원으로 전년도보다 1조7000억 원 증가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