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19 감염 여부, 맨눈으로 확인한다

2020-07-30기사 편집 2020-07-30 15:25:15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화학연 '항원신속진단기술' 개발…15분 내외에 붉은색선 표시

국내 연구진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임신진단키트처럼 육안으로 진단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화학연구원은 김홍기 박사 연구팀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항원 신속 진단 기술'을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기술은 항원·항체 결합 반응을 활용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15분 내외에 맨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채취한 검체 시료를 샘플 패드에 흡수시킨 뒤 대조라인과 실험라인의 색 변화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

대조라인은 결합 반응이 정상적으로 이뤄졌는지를, 실험라인은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각각 알려준다.

각 라인에는 붉은색 나노입자를 포함한 항체가 있어 항원(바이러스)과 반응 시 붉은색 선이 표시된다.

연구팀은 이와 함께 코로나19 바이러스와 특이적으로 결합하는 항체도 다수 확보했다.

현재 진단법으로 활용되는 분자진단(PCR)과 병행 시 현장 의료진의 업무 부담을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받는다.

화학연은 기업에 기술이전과 함께 올해 안에 기술 개발을 완료해 제품화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이번 연구에는 '신종 바이러스(CEVI) 융합연구단'에 참여하는 화학연구원과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안전성평가연구소가 참여했다.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