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KAIST, 자연계 효소 닮은 '산업용 촉매' 개발

2020-07-30기사 편집 2020-07-30 15:27:35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선택적 화학 반응 유도·안정성 갖춰
석유화학 등 여러 분야에 적용 기대

국내 연구진이 기존에 없던 새로운 개념의 촉매(자신은 변하지 않고 다른 화학 반응 속도에 영향을 주는 물질)를 개발했다.

이 촉매는 원하는 화학 반응을 선택적으로 유도할 수 있는데, 안정성까지 갖추고 있어 다양한 분야에서 응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KAIST는 최민기 생명화학공학과·김형준 화학과 교수 공동연구팀이 이같은 성질의 고성능 산업용 촉매를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촉매는 지구상에 존재하는 가장 효율 좋은 촉매인 자연계 효소와 동일한 원리로 작용한다.

이로 인해 다양한 화학 반응 중 목표하는 반응물을 원하는 생성물로 선택적으로 전환할 수 있다. 또한 안정성도 매우 우수하다.

한정 자원을 효율적으로 이용하기 위해선 원하는 화학 반응을 이끄는 게 중요한데, 석유화학 산업 등에 연구팀이 개발한 촉매가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 연구팀은 이 촉매를 석유화학 에틸렌(플라스틱 등의 핵심 원료) 생산 공정에 적용해 99%의 에틸렌은 유지한 채 1% 미만의 불순물을 전환하는 데 성공하면서 선택도와 안정성을 확인했다.

연구팀 관계자는 "자연계 효소를 모방해 원하는 반응물만 선택적으로 전환할 수 있으면서 매우 우수한 안정성을 가진 금속 촉매 설계 방법은 세계적으로 보고된 바가 없다"며 "높은 선택도를 필요로 하는 다양한 화학반응에 폭넓게 응용·적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