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성일종 의원, "국내 부동산 시장, 외국인 투기꾼들의 투전판"

2020-07-30기사 편집 2020-07-30 18:02:51      이호창 기자 hcle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성일종 미래통합당 의원(충남 서산·태안)은 30일 국내 부동산 시장이 외국인 투기꾼들의 투전판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성 의원에 따르면 정부가 6·17 부동산 대책을 발표한 이후 지난달 한달 간 외국인의 국내부동산(건축물) 거래량이 2090채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최근 6년간 외국인의 국내부동산 거래량 월별평균은 1461채인 걸 감안할 때 폭등한 수준이라고 성 의원은 지적했다.

성 의원은 "6·17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외국인들의 투기자본이 대거 국내부동산에 투자된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가 이번 달 10일에 또 부동산 대책을 발표했기 때문에, 아마 이번 달에도 역대 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한민국이 외국인 투기꾼들의 투전판이 된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교통부 자료를 보면 2017년 6월 19일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2017년 6월 한 달간 외국인 거래량은 1748채였고, 같은 해 8월 2일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8월 한 달간 외국인 거래량은 1838채였다. 이는 2017년 한 해 동안 월별평균인 1541채보다 훨씬 높은 수치다. 지난해 12월 16일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2019년 12월 한 달간 외국인 거래량은 1814채였는데, 지난 한 해 동안 월별평균은 1480채에 불과했다.

성 의원은 "정부가 부동산 대책을 발표한 달만 되면 외국인 거래량은 그 해 평균보다 훨씬 높아졌다. 자유시장경제를 거스르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외국 투기꾼까지 우리나라에서 활개치게 만든 것"이라며 "부동산과 관련해 무정부 수준의 무능력을 보여주고 있는 민주당과 정부는 이제 차라리 가만히 있는 것이 낫다"고 질타했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